컨텐츠 바로가기
68826674 0032021061668826674 04 0401001 world 7.1.4-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23823724000

오만에서도 '검은 곰팡이증'…코로나 환자 3명서 확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높은 치사율 우려…오만서 인도발 델타 변이 확산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걸프 지역의 아랍국가 오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가운데 '검은 곰팡이증'(정식 명칭은 털곰팡이증)이 발견됐다고 AP 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만 보건부는 이날 자국 내 코로나19 환자 3명이 검은 곰팡이증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검은 곰팡이증 환자들의 정확한 상태는 알려지지 않았다.

검은 곰팡이증에 걸리면 코피를 흘리고 눈 부위가 붓거나 피부가 검게 변하고 시력 약화, 가슴 통증, 호흡 곤란 등의 증세가 나타난다.

눈, 코 외에 뇌와 폐 등으로도 전이될 수 있으며 적절하게 치료하지 않을 경우 치사율은 무려 50%에 이른다.

검은 곰팡이증은 코로나19 사태 전에는 면역력이 떨어진 당뇨병 환자에서 드물게 발견돼왔다.

그런데 지금 이 병이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사태와 맞서는 의사들과 보건 관리들을 긴장시키고 있다고 AP가 전했다.

연합뉴스

검은 곰팡이증 환자를 진찰하는 인도 의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처음 발견된 인도에서는 지난달부터 코로나19 확진자 중 검은 곰팡이증 감염자가 속출했다.

코로나19 환자들이 스테로이드 과용 등으로 면역력이 심각하게 떨어지면서 검은 곰팡이증이 확산한 것으로 추정된다.

인도 매체들에 따르면 최근 3주 동안 인도에서 검은 곰팡이증의 누적 감염자가 3만1천명이 넘고 이들 중 2천100여명이 숨졌다.

마찬가지로 델타 변이가 오만에서 퍼지고 있다고 당국은 우려했다.

오만에서는 지난 한 달 사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배 수준으로 급증했다.

15일에는 신규 확진자가 2천명을 넘었고 코로나19 사망자가 33명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