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만에서도 '검은 곰팡이증'…코로나 환자 3명서 확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높은 치사율 우려…오만서 인도발 델타 변이 확산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걸프 지역의 아랍국가 오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가운데 '검은 곰팡이증'(정식 명칭은 털곰팡이증)이 발견됐다고 AP 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만 보건부는 이날 자국 내 코로나19 환자 3명이 검은 곰팡이증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검은 곰팡이증 환자들의 정확한 상태는 알려지지 않았다.

검은 곰팡이증에 걸리면 코피를 흘리고 눈 부위가 붓거나 피부가 검게 변하고 시력 약화, 가슴 통증, 호흡 곤란 등의 증세가 나타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