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23410 0512021061668823410 04 0405001 world 7.1.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818978000

터키 여행 한국인 남성, 함께 간 여성 성고문…징역 46년 구형

댓글 1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온라인상에서 처음 만나…폭행해 골절, 동영상 유포 협박도

뉴스1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터키 이스탄불에서 40대 한인 남성이 20대 한인 여성을 고문하고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46년이 구형됐다.

15일(현지시간) 터키 유력 일간지 데일리 사바에 따르면 이날 이스탄불 검찰은 고문, 성폭행 등 7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용의자 A씨(44)에게 최고 징역 46년을 구형했다.

A씨는 지난 2월부터 3월까지 B씨(22)를 성적으로 고문하고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공소장에 따르면 온라인상에서 처음 만난 A씨와 B씨는 함께 이스탄불로 여행을 와 움라니예 지역에서 아파트를 빌려 동거를 시작했다.

이스탄불 검찰은 A씨가 B씨의 휴대전화와 컴퓨터를 망가뜨리고 강제로 덮친 뒤 그 장면을 녹화했다고 밝혔다.

A씨는 B씨가 자신을 떠날 경우 음란사이트에 해당 동영상을 올리겠다고 협박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B씨를 아파트에 가두고 음식을 주지 않았으며 향수병과 휴대전화, 부서진 컴퓨터 조각 등으로 B씨를 여러 차례 때려 뼈를 부러뜨린 혐의도 받고 있다. 담뱃불로 몸에 상처를 내기도 했다.

A씨는 지난 3월 체포됐다.

A씨는 검찰 조사에서 두 사람의 성관계는 합의된 것이었다고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이어 고문에 해당하는 행동은 '성적 판타지 역할극'의 결과였다고 주장했다.

A씨에 대한 1심 선고일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데일리 사바는 전했다.
pb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