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12097 0242021061668812097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24 이데일리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23800317000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대변인 "文대통령 취임사에 배신감 느낀 국민, 尹에 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윤석열 캠프 이동훈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사’를 언급하며 “국민이 심한 배신감을 느꼈기 때문에 결국 윤 전 총장에 대한 기대로 이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1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진행자가 “여권에선 윤 전 총장에 대해 ‘발광체가 아니라 반사체’라고 하고 추미애 법무부 전 장관은 ‘검찰당 대선후보다. 지지율 다 빠질 거다’라고 말했다”고 하자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 전 총장 지지율이 지금 39%까지 나오지 않는가? 왜 그런가 생각해봤으면 한다”며 “윤 전 총장이 늘 ‘공정과 상식’을 말한다. 이런 게 가장 잘 표현된 것은 문재인 대통령 취임사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 취임사에 ‘기회는 평등할 것이다. 과정은 공정할 것이다’라고 했다. 그런데 국민이 지난 4년간 목도한 걸 보면 정권의 위선과 무능, 내로남불 아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 대변인은 또 “동시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한 기대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국민의 기대가 반영돼 지지율이 나온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결국 나라가 잘못 가고 있지 않냐, 이걸 좀 윤 전 총장한테 바로 잡아달라는 게 국민 열망이라고 생각한다”며 “바로 잡을 일이란 게 내년 정권 교체 아니겠는가? 정권교체 하는 방식도 압도적으로 해야지만 180석 여권에 맞서 정치를 제대로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서 박수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변인은 “‘이준석 현상’과 ‘윤석열 현상’이 본질적으로 같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그는 “단순히 여권만 겨냥한 게 아니고 야권도 같이 해당하는 문제”라며 “정치권을 좀 바꿔달라는 국민의 열망이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과 대척점에 있던 추미애 법무부 전 장관이 대선 출마를 검토하고 있는 데 대해선 “열심히 하시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다만 “윤 전 총장은 다른 정치인에 대해선 이러쿵저러쿵 말하질 않는다. 국민의힘은 물론이고 다른 여권 정치인들, 조국 전 장관이나 추미애 전 장관에 대해선 전혀 언급을 안 한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대선주자로서의 윤 전 총장을 검증하기 위한 ‘엑스파일’을 쌓아놓고 있다는 얘기에 대해선 “윤 전 총장은 아마 본인이 떳떳하니까 전혀 거리낄 게 없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수사 착수에는 “작년 가을 상황을 떠올려 보면 국정감사 때, 윤 전 총장에 대한 징계 재판과정에서 불거졌던 얘기다. 이미 국민은 그 부분에 대해서 너무나 잘 알고 계신다”며 “정권 차원에서 추미애 전 장관이 너무나 과도하고 무리를 하지 않았는가?”라고 반응했다.

그러면서 “공수처가 과도하고 무리하게 되면 국민이 뭐라고 생각하시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공수처는 지난 10일 윤 전 총장에 대한 정식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공수처는 이와 관련해 고발장을 제출한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에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사세행은 지난 7일 윤 전 총장 등을 판사 불법사찰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윤 전 총장이 현직 시절 대검에서 조국 법무부 전 장관 등 주요 사건 재판 판사의 판결 내용, 우리법연구회 가입 여부, 취미 등을 기재한 보고서가 작성된 것을 놓고 여건을 중심으로 ‘사찰’ 논란이 일었다. 이 논란 관계인들을 사세행이 고발한 것이다.

사세행의 윤 전 총장 고발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사세행은 ‘라임-옵티머스 사건 부실 수사 의혹’, ‘조 전 장관과 정경심 교수 입시비리 사건’ 등과 관련해 윤 전 총장을 공수처에 고발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