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11771 0252021061668811771 01 0102001 politics 7.1.4-RELEASE 25 조선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23799462000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스페인 ‘황금열쇠’ 선물 받은 文대통령 “코로나 극복 문 열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마드리드[스페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시청을 방문해 호세 루이스 마르티네즈-알메이다 시장으로부터 행운의 열쇠를 선물받고 있다. 2021.6.1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에 도착해 2박 3일간의 국빈방문 일정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첫 일정으로 마드리드 왕궁에서 펠리페 6세 국왕을 만난 뒤 마드리드 시청을 방문했다.

알메이다 마드리드 시장은 환영행사에서 문 대통령에게 ‘황금열쇠’를 선물했다. 그는 황금열쇠를 가리키며 “마드리드시의 문이 언제든 열려 있음을 뜻한다”고 말했다. 언제든 문을 열고 찾으라는 뜻으로 개방성과 교류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이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 행운의 열쇠가 대한민국과 한반도에 큰 행운 가져다 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 열쇠로 코로나 극복의 문을 열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마지막 일정으로 펠리페 6세 국왕 내외 주최 국빈만찬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만찬에서 “앙국은 서로 닮았다”며 “양국 국민은 권위주의 시대를 극복하고 경제발전과 민주화를 이뤘다”고 했다. 그러면서 “70년 이상 이어진 우정이 지난해 코로나 상황 이후 더욱 긴밀한 협력으로 이어졌다”며 “한국은 코로나 초기 적도 기니에 고립된 한국 국민들의 귀환을 도와준 스페인을 잊지 않고 있다. 한국이 스페인에 제공한 신속진단키트도 우정의 상징”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 녹색성장 등 미래 공동과제에도 함께 협력하기를 원한다”며 “2019년 8천200여명의 한국 순례자가 산티아고 순례길 걸었다. 양국이 앞으로 함께 걸어갈 새로운 70년도 서로에게 행운을 주는 ‘부엔 까미노’(순례길에서 행운을 빌어주며 나누는 인사말)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잔을 들고 “샬룻(salud·건배)! 무챠스 그라시아스!”라고 외치며 건배사를 했다.

[노석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