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11231 0252021061668811231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25 조선일보 37814762 false false false false 1623797235000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가톨릭신자 文대통령 “정치인 된 후에도 높은 윤리의식 지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스트리아 대통령과 수도원 방문

문재인 대통령은 15일(현지 시각) “가톨릭의 가치가 평생 내 삶의 바탕을 이루었고, 정치인이 된 이후에도 높은 윤리의식을 지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한 문 대통령은 이날 빈의 하일리겐크로이츠 수도원을 방문해 막스밀리안 하임 수도원 원장을 만났다. 가톨릭 신자인 문 대통령은 묵주 반지를 보여주며 “돌아가신 어머님께서 묵주 반지를 낄 것을 권유하셨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수도원 방문엔 판 데어 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 부부도 동행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유서 깊은 중세 수도원을 짧은 시간이나마 둘러볼 수 있게 되어, 가톨릭 신자로서 특히 기쁘다”며 “바쁘신 와중에도 동행해주신 오스트리아 대통령 내외분의 배려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하임 수도원 원장은 “긴 역사를 자랑하는 하일리겐크로이츠 수도원에는 100여명의 수도사가 매일 기도하고 성서를 읽고 성 베네딕트 회칙을 준수하며 경건한 신앙생활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18년 바티칸을 방문했을 때, 프란치스코 교황께서 나의 방북 제안을 수락하시면서 한반도 평화의 가교 의지를 표명하신 바 있다”면서 “아직 교황님의 방북이 성사되지는 못했으나 그날이 곧 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가톨릭은 고난과 고통의 시기에 인류에게 희망이 되었는데,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에 전 인류가 연대와 사랑으로 서로 도와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기도해달라”고 했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도착과 출발 때, 수십 명의 한국 교민과 오스트리아 현지인들이 열광적인 환호를 보냈다”고 전했다.

[안준용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