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08983 1082021061668808983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3770212000

'엄태웅♥' 윤혜진 눈물, 7년만 발레리나 변신 '완벽 무대' (해방타운)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서은 인턴기자] 발레리나 윤혜진이 결혼, 출산 후 7년 만에 동료들과 함께 무대를 선보였다.

15일 방송된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 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는 지온이를 낳고 발레리나로서의 삶을 포기했던 윤혜진이 다시금 토슈즈를 신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날 윤혜진은 '해방타운'에 입주한 후 공복에 발레 바를 이용해 운동을 시작했다. 발레를 하던 때에 비해 몸이 굳어진 걸 느낀 윤혜진은 "정말 억울한 게 몸은 며칠만 쉬어도 굳는다. 발레는 하루 쉬면 나 자신이 알고, 이틀 쉬면 감독이 알고, 사흘 쉬면 관객이 안다는 말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발레 바까지 사용해서 운동하는 이유에 대해서 "무대를 떠난 지 7년이 됐다. 지금 당장 무대 복귀를 원하는 것은 아니지만 내 컨디션과 몸 상태가 무용수로서 갖춰져 있다면 언제든 무대에 설 확률이 높으니까"라고 말했다. 그는 운동을 마친 후 양배추와 베이컨을 볶아 만든 건강식을 먹기도 했다.

'해방타운' 공용 오피스에서 동갑내기 장윤정을 만난 윤혜진은 서로 아이에 대한 안부를 묻다 "아이가 저를 찾을 줄 알았는데 안 찾더라. 내가 없어도 집안은 잘 돌아간다는 걸 알았다. 해방타운에서 잘 놀다 가야겠다"고 말하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저녁 윤혜진은 함께 공연했던 동료들이 있는 연습실로 향했다. 가벼운 마음으로 왔는데 동료들이 연습하는 모습에 울컥한 윤혜진은 언제 발레가 그립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언제가 그립다기 보다는 문득 생각이 난다. 내가 발레리나였다는 사실이..."라고 말끝을 흐렸다.

'스파르타쿠스' 공연 당시 무대의 하이라이트인 체어리프트 부분을 하다 떨어졌던 일화를 이야기 하며 웃던 동료들은 세계 모든 발레인들의 꿈인 '몬테카를로 발레단'에 입단한 윤혜진을 치켜세웠다. 이어 윤혜진은 "지온이를 낳고 다시 몬테카를로에 갈 수 있었고, 국립 발레단에서도 제의가 왔었다. 그런데 공연 리허설을 보면서 아이 생각밖에 안 나는거다. 육아는 육아대로 못하고 있고 발레는 발레대로 못 하고 있다고 생각하니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윤혜진은 토슈즈를 신고 서 보며 추억에 잠기다 "음악을 틀고 해 보는건 어떻냐"는 동료들의 제안에 발레리나들의 꿈의 작품인 '지젤' 무대를 선보였다. 언제 웃고 떠들었냐는 듯 표정부터 바뀐 윤혜진은 아름다운 몸짓으로 7년만에 한 남자의 아내이자 아이의 엄마가 아닌 '발레리나' 윤혜진으로 돌아가 무대를 선보였다. 이에 동료들과 패널들 또한 감탄을 금치 못했다. 윤혜진은 "내가 했던 작품들이 그리울 때가 있는데 함께 해줘서 고맙다"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해방타운'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 해방타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