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08758 1082021061568808758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3768532000

은가은, 이대형과 기습 포옹...홍현희 "사랑 말고 게임 해"(화요청백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은가은이 이대형을 상대로 사심을 채웠다.

15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프로그램 '화요청백전'에서는 8대 선수단으로 황치열, 강은탁, 지상렬, 모태범, 이대형, 문수인, 김재엽 등이 출연했다.

지난 주에 이어 8대 선수단은 이날 3라운드에서 '아슬아슬 물 먹여주기' 게임을 진행했다. 2인 1조로 팀을 이뤄 앞사람이 와인잔의 받침을 입에 물고 고개를 뒤로 젖혀, 뒷사람에게 물을 빨리 먹여주면 이기는 게임.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팀에서 홍현희와 허경환이 출전했다. 허경환이 앞자리에, 홍현희가 뒤에 자리를 잡았고, 홍현희는 허경환에게 "조금 더 가까이 가도 되겠느냐"고 물으며 몸을 앞으로 당겼다.

그러자 허경환은 "안 된다. 게임 할 때만 다가와라"며 허리를 꼿꼿하게 세우면서 철벽을 쳤다. 홍현희는 이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다가갔고, 이에 허경환은 "닿았잖아!"라고 민감하게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4라운드는 '발바닥 노래방'으로 상대방 발바닥에 적힌 글자를 조합해 노래 제목을 맞추고, 그 노래를 제대로 부르면 이기는 게임이다. 청팀의 박명수과 지상렬이 방어에 나섰고, 백팀에서 모태범, 허경환, 김의영이 공격에 나섰다. 52세 지상렬과 박명수의 등장에 청팀은 "어르신 나오셨다"고 난감해했다. 박명수는 "우리도 이제 눈 감을 나이"라고 셀프 디스를 하기도 했다. 예상대로 지상렬과 박명수는 얼마 버티지 못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청팀의 은가은, 황치열, 문수인이 공격을, 백팀의 이대형과 강은탁이 수비에 나섰다. 게임에 앞서 MC들은 은가은에게 "잘생긴 두 분과 함께 게임을 해서 설레겠다. 두 사람 중 어떤 스타일이냐"고 물었고, 은가은은 상대편의 이대형을 꼽았다. 이에 MC 이찬원은 "그런데 대형이 형이 여자에 관심이 없다"고 했고, 이대형은 "관심은 생길 수 있다"고 답해 은가은을 설레게 했다.

이후 게임에서 이대형은 은가은을 번쩍 들어올리는 행동을 했고, 은가은은 은근슬쩍 이대형의 품에 안기며 제대로 사심을 채우는 방송을 하며 상황을 즐겼다. 이를 본 백팀의 홍현희는 굉장히 언짢은 표정을 지으며 "사랑 말고 게임을 하라"고 경고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TV CHOSUN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