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07619 0372021061568807619 06 0603001 entertain 7.1.3-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3760633000

스포티파이, 아티스트 전용 데이터·기술 플랫폼 ‘Spotify for Artists 마스터 클래스’ 진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세계 최대 오디오·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Spotify)’가 지난 11일, 국내 다양한 인디 아티스트들을 위한 ‘Spotify for Artists 마스터 클래스’를 개최했다. 국내 인디 음악 유통사인 포크라노스(Poclanos)와 함께 기획된 이번 세션은 3시간에 걸쳐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되었으며, 140여명의 아티스트가 참여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마스터 클래스를 함께 주최한 포크라노스는 전도유망한 한국의 인디펜던트 뮤지션들을 발굴 및 적극 지원하고, 국내외 플랫폼 내 음원 유통 및 마케팅, 앨범 제작 투자, 음악 콘텐츠 기획 제작 등을 진행하는 새로운 형태의 인디 유통 레이블이다.

마스터 클래스는 한국의 인디 뮤지션들이 스포티파이의 아티스트·창작자 전용 플랫폼 ‘Spotify for Artists(스포티파이 포 아티스트)’를 적극 활용하고, 결과적으로 더 많은 팬과 청취자에게 자신의 음악을 알릴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진행됐다.

아티스트의 음악에 대한 글로벌 스트리밍 데이터 및 통계 분석, 공식 아티스트 등록(Artist Claim), 플레이리스트 수록과 확산에 최적화된 음원 전달 일정, 장르 및 테마별 플레이리스트에 수록될 수 있는 기회를 높여주는 플레이리스트 피칭의 중요성 등 아티스트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Spotify for Artists 관련 다채로운 기술적 팁과 정보가 소개됐다.

나아가 데모세션을 통해 공식 아티스트 등록부터 실시간 데이터 확인, 아티스트 페이지 관리, 캔버스 추가까지 플랫폼 전반을 아우르는 자세한 시연 또한 진행됐으며, 온라인 음악 제작 협업 툴 ‘사운드트랩(Soundtrap)’과 전 세계 음악 전문가들과 연결시켜주는 프로덕션 마켓 플레이스 ‘사운드베터(Soundbetter)’ 등 아티스트의 음원 작업을 도와주는 서비스 역시 소개됐다.

온·오프라인 현장에 참여한 아티스트들과 질의응답 시간도 1시간에 걸쳐 진행, Spotify for Artists에 대한 궁금증을 집중적으로 해소하는 시간을 가졌다.

2013년 스포티파이에서 처음 선보인 Spotify for Artists는 창작자 커뮤니티에게 실시간 글로벌 통계 데이터와 각종 툴 및 기능을 무료로 제공하는 스포티파이의 대표 혁신 플랫폼 중 하나이다. 아티스트들은 Spotify for Artists를 통해 전 세계 178개국 청취자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주는 실시간 통계 데이터 물론, 팬 및 새로운 청취자와의 연결을 강화해 주는 다채로운 기술과 기능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헤럴드경제

일례로 스포티파이 글로벌 에디토리얼 팀에 자신의 음원을 소개하기 위한 플레이리스트 피칭(Playlist Pitching), 디지털 앨범 아트워크 개념의 캔버스(Canvas), 청취자와의 소통을 강화해 주는 아티스트 페이지(Profile) 등 수많은 툴을 언제 어디서든 사용할 수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potify for Artists는 전 세계 수많은 아티스트, 창작자, 레이블 및 업계 관계자들이 이용할 정도로 높은 활용도와 파급력을 자랑한다. 일례로 이용자가 캔버스를 감상하는 경우, 해당 트랙을 공유할 가능성이 145% 재생 목록에 추가할 가능성이 20% 더 높아지는 것으로 집계되기도 했다.

포크라노스의 김은마로 팀장은 “각자의 음악이 소비되는 씬(scene)과 형태에 맞춰 스스로의 활동을 계획하는 뮤지션들이 늘어나는 추세인 만큼, '개인화 서비스'의 벤치마크이자 전 세계 음원 스트리밍 업계를 혁신해온 스포티파이는 뮤지션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플랫폼일 수밖에 없다"라며, “이번 마스터 클래스에서 확인했듯 스포티파이의 진출은 국내 음악 스트리밍 생태계에 지속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올 거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스포티파이 관계자는 “전 세계 수백만의 아티스트에게 창작활동을 영위할 수 있는 기회를, 수십억의 팬에게는 이를 즐기고 영감을 얻을 계기를 제공하고자 노력하는 것이 곧 스포티파이의 미션”이라고 설명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장르의 재능 있는 국내 아티스트들과 전 세계 청취자들을 연결하는 역할을 충실히 하고, 이를 위해 Spotify for Artists와 같은 자사의 혁신적 데이터·툴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지난 2월 국내 런칭 이래 스포티파이 뮤직팀에서는 포크라노스와 함께한 이번 마스터 클래스 외에도, 이미 20회가 넘는 교육 세션을 지속적으로 진행해오며 수많은 한국의 아티스트와 레이블들에게 플랫폼 사용법과 노하우를 전수해왔다.

한편, 스포티파이는 글로벌 K팝 아티스트부터 소형 레이블의 인디 아티스트까지, 규모와 상관없이 다채로운 아티스트 지원 활동을 전개해오고 있다. 지난 4월에는 떠오르는 한국의 재즈 아티스트를 전 세계에 선보이는 ‘Jazzy Korea’를, 5월에는 인디씬의 실력파 아티스트들을 소개하는 ‘FRESH FINDS KOREA’ 플레이리스트를 런칭했다.

또한 같은 5월에는 글로벌 라이징 아티스트를 지원하는 스포티파이의 RADAR 프로그램 역사상 K팝 아티스트가 최초로 참여한 ‘RADAR KOREA x MENA 프로젝트’를 진행, 전 세계 청취자들에게 K팝 루키 알렉사(AleXa)와 K팝의 매력을 새로운 방식으로 선보이기도 했다.

이 외에도 최근 스포티파이는 청취 트렌드 및 청취자 관련 범글로벌 데이터를 제공하는 ‘팬 스터디(Fan Study)' 리소스 사이트를 오픈했다. 또한 전 세계 스트리밍 수익구조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한 ‘라우드 앤 클리어(Loud & Clear)’ 리소스 사이트 역시 런칭하는 등 아티스트, 창작자 및 업계 관계자들을 위한 폭넓은 인사이트와 투명한 데이터 제공에 앞장서 왔다.

wp@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