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06516 1192021061568806516 02 0213001 society 7.1.4-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23755254000

발인 마쳤지만…아들 보고 싶어 분향소 찾은 아버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발인 마쳤지만…아들 보고 싶어 분향소 찾은 아버지

[앵커]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 희생자들의 발인식이 모두 끝난 가운데, 고등학생 희생자 아버지가 합동분향소를 다시 찾았습니다.

아들의 영정사진을 보며 한참을 슬퍼하는 모습이 주변 사람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습니다.

고휘훈 기자입니다.

[기자]

하얀 국화꽃으로 가득 찬 분향소.

한 남성이 영정사진 앞에 우두커니 서 있습니다.

차마 정면을 쳐다보지 못하고, 허리까지 굽힌 그는 그렇게 한참을 서 있었습니다.

아버지는 영정사진 속에서 환하게 웃고 있는 아들에게 인사를 건넵니다.

수십 분간 이어진 흐느낌과 무언의 대화는 누군가가 잡아끌 때까지 이어졌습니다.

불과 일주일 전, 안타까운 사고로 허망하게 아들을 잃은 아버지 A씨가 분향소를 찾았습니다.

월요일 발인을 이미 마쳤지만, 발걸음이 다시 분향소로 향했던 겁니다.

아들 김 군은 고등학교 2학년, 18살로 희생자 9명 중 가장 어렸습니다.

동아리 모임을 위해 학교에 갔다가 버스를 타고 집으로 돌아오던 중 목숨을 잃었습니다.

A씨는 장례 기간, 하루에도 대여섯 차례씩 영안실을 찾아 아들의 얼굴을 눈에 담은 것으로 전해집니다.

자식을 먼저 떠나보낸 비통한 심정에 빈소에서 상복조차 제대로 갖춰 입지 못했고, 발인식 당일에는 영정사진을 다른 사람에게 맡기지 않고 직접 가슴에 품고 운구 행렬을 이끌었습니다.

우산을 쓰고 빗길 속에 발걸음을 옮기는 A씨.

하늘에서 내리는 빗방울이 그의 옷깃을 적셔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아프게 했습니다.

연합뉴스TV 고휘훈입니다. (take5@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