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04450 0032021061568804450 01 0102001 politics 7.1.4-RELEASE 3 연합뉴스 56680987 false true false false 1623747114000

이슈 청와대와 주요이슈

"두 여중생 죽음 내몬 계부 엄벌하라" 靑 청원 20만명 넘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사건 현장에서 숨진 여중생들 추모하는 시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성범죄 등 피해 사실을 알리고도 끝내 극단적 선택을 한 청주 두 여중생 사건과 관련해 가해자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 공식 답변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지난달 17일에 올라온 '두 명의 중학생을 자살에 이르게 한 계부를 엄정 수사하여 처벌해주세요'라는 청원은 마감을 하루 앞둔 15일 오후 5시 45분 기준 20만 324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인은 "앞날이 창창한 어린 학생들의 인생을 송두리째 빼앗아간 계부에 대해 엄벌을 내려달라"고 요구했다.

청와대는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청원에 대해서는 담당 비서관이나 부처 장·차관 등을 통해 공식 답변을 낸다.

앞서 지난달 12일 오후 5시 11분께 청주시 오창읍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중학교 2학년인 A양과 B양이 쓰러진 채 행인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발견된 유서 등을 토대로 두 사람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후 A양이 생전 성범죄 피해로 조사받고 있었다는 사실이 외부로 알려졌다.

가해자로 지목된 사람은 B양의 계부 C씨였으며, 수사 과정에서 그는 의붓딸인 B양을 학대한 정황도 드러났다.

경찰은 지난 2일 C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k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