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03380 0592021061568803380 08 0805001 itscience 7.1.4-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false true 1623745201000

정부, 10년 내 14종 이산화탄소 포집 상용화 목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산화탄소 포집 활용 기술혁신 로드맵 마련

(지디넷코리아=박수형 기자)정부가 2030년까지 14개의 이산화탄소 포집 활용(CCU) 상용제품을 확보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를 통해 2050년 탄소중립 목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전략이다.

15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주재하는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CCU 기술혁신 로드맵이 논의됐다.

지난 3월 장관회의에서 발표된 탄소중립 기술혁신 추진전략의 핵심기술 중 하나로, 배출된 이산화탄소를 흡수해 활용가치가 높은 유용한 물질로 전환하기 위한 CCU 기술에 대한 중장기 기술혁신 로드맵을 마련한 것이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탄소중립 여정...CCU 기술 도입 필수

세계 각국은 탄소중립 목표 선언과 함께 탄소 규제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국제사회의 노력에 발맞춰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저탄소 친환경 경제구조로 전환을 유도하고 있다.

탄소중립을 실현하려면 탄소배출을 줄이는 노력과 함께 배출된 이산화탄소를 흡수해 처리하기 위한 CCU 기술 도입이 필수적이다.

국제에너지기구, EU 등에서는 탄소중립 시나리오에서 CCU 기술을 활용한 감축량을 제시하고 있고 우리나라도 2030년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에 CCU 기술을 통한 감축량을 제시했다.

반면, CCU 기술수준은 대부분 기초 응용연구 단계로, 기술적 난이도가 높고 상용화까지 불확실성이 높아 민간의 적극적인 기술개발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따라, CCU 기술의 전략적 R&D 투자를 뒷받침하기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기술혁신 로드맵을 수립했다.

우선 2030년까지 14개 CCU 상용제품을 확보하고, 2040년까지 기존 시장가격 수준의 가격경쟁력을 확보해 탄소중립을 실현하고 CCU 신시장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설정했다.

■ 59개 CCU 중점기술 선정

첫 번째 추진전략에서는 기술경쟁력, 시장경쟁력, 온실가스 감축효과 등을 평가해 이산화탄소 포집, 화학전환, 생물전환, 광물탄산화, 기타 탄소 등 5대 분야별 59개 중점기술을 선정했다.

아울러 2030년 산업계 적용 가능성을 기준으로 상용화 기술과 차세대 기술로 구분하고 시기별 마일스톤 제시 등 구체적인 개발전략을 도출했다.

상용화 기술군은 핵심기술이 확립됐고 경제성과 시장수요 등을 고려할 때 2030년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술이다. 이에 따라 조기상용화를 위한 실증과 보급 확산을 집중 지원한다.

차세대 기술군은 경제적 사회적 파급효과가 우수하다. 때문에 2050년 탄소중립에 핵심적인 기여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는 혁신기술로 꼽혀 중장기 원천기술 확보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현재 이산화탄소 1톤을 포집하는데 60~70달러 수준의 비용을 2050년 20달러 수준까지 낮추고 14개 상용제품군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 정부 민간 R&D 투자 확대

CCU 핵심기술 확보를 위해 정부와 민간의 R&D 투자를 확대하고, 특히 가시적인 성과 창출을 위해 민간 참여를 기반으로 실증과 사업화에 대한 투자와 지원을 강화한다.

지난 10년간 이 분야의 정부 R&D 총 규모는 약 4천600억원으로 당초 계획 대비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정부는 그간 단편적인 소규모 CCU R&D 사업에서 벗어나 연 1천억원 이상의 대규모 투자를 위한 개발사업을 기획해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실험실 단위에서 소규모로 추진 중인 포집 전환 공정의 실증을 중대규모로 격상해 현장 적용을 촉진한다.

또 기업 투자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R&D 세액공제 확대, 정부R&D 매칭비율 완화 등 인센티브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 온실가스 감축효과 제도 마련

CCU 기술의 온실가스 감축효과를 국가인벤토리와 감축사업에 객관적으로 반영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한다.

현재 세계적으로 감축기여도 평가 방법 등이 부재하기 때문에 사업장에서 CCU 기술을 활용하더라도 감축실적으로 인정받는 데 한계가 있다.

이에 따라 상용화 단계 진입기술을 대상으로 사업장단위에서 CCU 기술에 따른 감축사업 방법론을 개발하고 국제협력 등을 통해 국가인벤토리 산정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개발된 CCU 기술이 산업 등 현장에 적용돼 CO2 감축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와 민간의 추진체계를 정비한다.

탄소중립위원회를 중심으로 CCUS 총괄협의체를 구축하고 기술개발뿐만 아니라 기술보급, 제도개선, 국제협력 등 CCU 상용화에 필요한 업무가 누락되지 않도록 참여부처를 확대하며 동시에 참여부처별 역할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로드맵은 앞으로 CCU 분야 정부 R&D 사업 기획과 추진의 기반으로서 실질적으로 활용될 예정”이라며 “CCU 기술의 현장 적용을 통한 2030년 국가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과 2050년 탄소중립을 실현해 나가는데 있어 중요한 이정표로 작용할 것이다”고 밝혔다.

박수형 기자(psooh@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