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01394 0042021061568801394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4 YTN 0 true true false true 1623741108000

[뉴스큐] "최고위 형해화"...TK 최고위원, 이준석에 초장 견제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진행 : 김영수 앵커, 강려원 앵커
■ 출연 : 김재원 / 국민의힘 최고위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청년 돌풍을 앞세운 국민의힘 새 지도부가 이제 임기를 시작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 그런데 이준석 대표의 초반 인선을 두고 최고위원들 사이에서는 지도부를 건너뛴 일방적인 인선이다라는 지적도 터져나왔습니다.

이 대표를 향해서 쓴소리를 내고 있는 지도부 내 유일한 TK 출신 최고위원입니다. 김재원 최고위원 연결해서 함께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차 안이시군요. 당선 축하드립니다.

[김재원]
이리저리 이동하다가 보니까 급작스럽게 이렇게 되었습니다. 죄송합니다.

[앵커]
아닙니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최고위원으로 선출이 되셨습니다. 이준석 돌풍 속에 최고위원이 된 건데 국민과 당원이 어떤 역할을 하라고 뽑아주신 것 같습니까?

[김재원]
사실 선거운동을 하면서 일반 국민들이나 또는 당원들 만날 때도 차기에 들어선 지도부가 대선을 안정적으로 관리를 하고 또 돌발적인 여러 사태가 발생할 수 있는데 이것을 잘 헤쳐나가려면 좀 중량감이 있고 또 경험이 있는 지도부가 일부 관리를 해야 될 것이다 그러면서 저에게 또 그런 역할을 주문한 분들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저는 우리 당 지도부가 대선이라는 큰 풍파를 순항하면서 헤쳐나갈 수 있도록 안전판 역할을 할 예정으로 있습니다.

[앵커]
중진 의원으로서 내년 대선까지 안전판 역할을 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이야기해 주셨습니다. 어제 회의 시간에 이런 얘기 하셨잖아요. 최고위가 형해화하면 안 된다.

그러니까 유명무실한 기구가 돼서는 안 된다라고 어떻게 보면 첫날부터 직격탄을 날리신 겁니다. 작심하고 발언하신 겁니까?

[김재원]
그런 것보다는 우리가 과거에 제왕적 총재 시절에 당을 운영하면서 상당히 문제가 있었고 최근 들어서 대표와 최고위원 체제에서도 대표가 너무 독주하면서 당을 굉장히 위험에 빠뜨린 예가 한두 번이 아니거든요.

그래서 최고위 전체가 어차피 당의 최고 의사 결정 기구이기 때문에 최고위를... 요구를 했던 것이고요. 저는 작심했다기보다는 당연한 이야기를 한 것입니다.

[앵커]
이준석 대표가 따로 혹시 비공개 회의 때 뭐라고 말하던가요? 뭐라고 얘기하던가요?

[김재원]
자신도 손학규 대표 밑에서, 손학규 대표가 당을 일방적으로 운영해서 많이 고생했기 때문에 그러한 취지에 잘 공감한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앵커]
조금 전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이 YTN에 출연을 했거든요. 그런데 사무총장에 권영세, 정책위의장에 김도읍 의원. 유력하다라고 이야기했습니다. 혹시 최고위원들끼리 협의를 했습니까? 어떻습니까?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아직 전혀 이야기 들은 바가 없고요. 사무총장에 대해서 권영세 의원에게 제안을 했다라고 이야기를 한 것인데요. 그 이상 특별한, 저희들이 특별히 협의를 하거나 한 적이 없습니다.

다만 그 부분도 대표가 누구를 선정을 하고 나서 최고위원들에게 의견을 물으면 적절하게 도와줄 생각으로 있는 것이지 대표가 사무총장 누구를 임명하라, 또는 누구는 안 된다, 이렇게 의견을 내겠다는 것이 아니고요.

당의 중요한 결정이 최고위에서 걸러지면 아무래도 일방적인 독주를 막을 수 있기 때문에 대선이라는 큰 장에서 위험에 빠뜨릴 그런 소지가 적다는 그런 이야기입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은 유력하다, 이렇게 이야기하더라고요. 권영세 의원이 사무총장, 그리고 정책위의장에는 김도읍 의원. 두 분에 대해서는 어떻게 평가하세요?

[김재원]
저는 두 분 다 훌륭한 분이라고 생각하고 그분들이 하신다면 저는 적극 지지하는 입장입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그리고 어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당의 성공과 대선 승리를 위해서 역할을 다하겠다, 이렇게 이야기를 하셨는데 오늘 이준석 대표가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석열 전 총장의 입당 마지노선을 딱 8월 말로 제시를 했습니다. 시한을 8월 말로 정한 거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세요?

[김재원]
사실 대선 경선룰이 아직까지 확정되어서 지금 이미 공포가 된 상태가 아니기 때문에 유력주자에게 일방적으로 언제까지라고 하는 룰을 제시하려면 당내에서 대선 경선 규칙을 확정을 해야 됩니다.

그러기 전에 시한을 정해서 입당하라라고 꼭 하는 것은 지금 상태에서 적절한 것인가에 대해서 저는 조금 생각이 다릅니다.

[앵커]
그렇다면 경선룰이 어느 정도 확정되고 제안하는 형식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이렇게 보시는 겁니까?

[김재원]
경선룰에 따라서, 경선 규칙에 따라서 후보 등록일이 언제다 하면 어차피 후보 등록일까지는 입당을 해야 되지 않겠습니까?

그런 방식으로 정해져야 되는 것인데 그냥 당 대표 개인적인 생각 또는 그것을 당의 방침으로 발표하는 것은 제 개인적인 생각은 그렇게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입당 마지노선을 당 대표가 8월 말로 이렇게 제시하는 것 자체도 잘못됐다고 생각한다. 그러니까 최고위원회의를 통해서 결정해야 한다, 이런 말씀이시군요?

[김재원]
그게 아니고 당헌당규에 따라서 대통령 후보 경선 규칙이 있거든요. 그 규칙에 따라서 후보 등록 일자를 정해야 되는데 후보 등록 일자를 정해서 발표를 하면 우리 당의 대통령 후보 경선에 참여할 분은 결국은 후보 등록일 전에 입당을 하고 후보 경선에 참여해야 되지 않겠습니까?

그러니까 그런 방식으로 진행이 되어야 되는 것이고 그것은 아직 정해져 있지 않거든요.

[앵커]
국민의힘은 대선 후보를 11월 9일까지 선출해야 되죠?

[김재원]
그래서 후보 등록일 이전에 후보 등록일이 정해지고 경선 운동 기간이 정해지지 않겠습니까? 그러면 후보 등록일 이전에 입당을 하면 되는 것이고 만약에 후보 등록일을 8월 말로 정하겠다라고 한다면 그것은 거꾸로 당헌당규에 따라서 경선 관리위원회가 정해지고 그 경선관리위원회가 정하는 절차에 따라야 되거든요.

그런데 아직까지 그런 아무런 절차가 없었는데 그냥 당 대표 의견으로 발표하는 것은 저는 좀 아직까지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대선후보 경선관리위원회도 아직 꾸려지지 않았는데 바로 이렇게 개인적인, 대표 개인적인 생각을 이야기해서는 안 된다라고 이야기해 주셨고요.

또 다른 대선 후보로 홍준표 의원, 지금 복당을 희망하고 있는데요. 조만간 이뤄질 것 같다는데 맞습니까?

[김재원]
어제 비공개 회의에서 배현진 최고위원이 강력하게 홍준표 전 대표의 입당을 요구했었고요. 그에 대해서 입당 자체에 대해서 특별한 반대 의견도 없었습니다.

다만 그 과정에서 지금 의원들, 현직 국회의원들 의견을 좀 들어보자라는 이야기가 있었고 그 절차를 진행을 하고 아마 최고위에 복당 절차가 상정이 되면 그에 따라서 처리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앵커]
이번에 이준석 대표 선출과 함께 김종인 전 위원장 이야기가 조금씩 나와요. 역할론도 이야기 나오고 선대위원장 영입 이야기도 나오고 있고요. 여기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김재원]
선거대책위원장도 마찬가지로 대통령 후보가 정해지면 대통령 후보의 입장에서 가장 선거에 승리하기 위해서 필요한 분을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위촉을 하고 그분이 또 승낙을 하면 대선에서 역할을 하게 되면 그런 과정이거든요.

아직까지 대통령 후보가 정해져 있지 않고 그 대통령 후보의 생각도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에 ...

[앵커]
다시 한 번 말씀해 주실래요? 끊겨서요.

[김재원]
그러니까 대통령 후보가 정해져서 그 대통령 후보가 선거대책위원장을 모셔오는 것이지, 지금 대통령 후보가 정해져지 않을 뿐만 아니라 아직까지 그러한 절차도 진행되지 않았는데 벌써 벌써 선거대책위원장으로 모시겠다고 하는 것도 저는 저는 지금 상태에서 하실 말씀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그리고 김재원 최고위원께서는 친박계 의원으로 통하고요. 2004년부터 17대 국회의원으로 활동을 하셨으니까 정치 경력으로만 보면 거의 20년째 정치를 하고 계시는 겁니다.

그런데 이준석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은 정당했고 또 사면도 요청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했습니다. 여기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세요?

[김재원]
그것도 당 대표의 개인적인 의견이고 앞으로 의사결정 과정을 거칠 텐데요. 제 개인적으로는 탄핵에 대해서는 저는 정당하지 않았다고, 그러니까 탄핵을 우리 당에서 주도하는 것은 정당하지 않았다고 생각하고요.

또 의원 개개인이 정치적 의사에 따라서 탄핵에 찬성하거나 한 것에 대해서는 제가 따로 아무런 의견이 없습니다. 그러나 저 개인적으로는 우리 당에서 탄핵을 주도한 것은 별로 적절하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있고요.

또 저는 지금 사면을 개인적으로 요구하고 있는 입장이기 때문에 대표의 개인적인 의견과는 다르게 생각합니다.

[앵커]
지금 열차 타러 가셔야 된다고 하는데 시간 괜찮으십니까?

[김재원]
괜찮습니다.

[앵커]
하나만 질문 더 여쭙겠습니다. 대정치 선배가 되겠죠, 이준석 대표한테는. 최고위원으로서 또 정치 선배로서 이준석 대표에게 꼭 조언해 주고 싶은 말씀 있다면 한 말씀 해 주시죠.

[김재원]
어떤 정치 지도자도 사실은 개인적인 판단이나 또는 개인적인 주장에 성급하거나 저 개인을 돌아봐도 마찬가지로 후회하는 일이 많이 있거든요.

그런데 당 대표는 자신의 판단이 개인적인 어떤 정치적인 미래뿐만 아니라 당 전체에 영향을 미치게 되고 더 나아가서 대선 국면에서 큰 영향을 미치게 되기 때문에 가능하면 최고위원들과 공식적인 의사결정 구조가 되어 있기 때문에 최고위원 또는 당내 중진 의원이든 함께 협의를 하는 노력을 앞으로 해 나간다면 충분히 좋은 정치 지도자가 될 수 있고 좋은 결정을 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앵커]
오늘 말씀 잘 들었고요. 시청자 여러분들께양해 부탁드리겠습니다. 방송 도중에 자꾸 목소리가 끊겼죠. 양해 부탁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과 함께 이야기 나눠봤습니다. 잘 들었습니다. 고맙습니다.

[김재원]
고맙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