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7924 0252021061568787924 02 0212001 society 7.1.3-HOTFIX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718845000

알바생이 한손으로 영수증 줬다고… “싸가지 없다” 얼굴 마구 때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폭행 일러스트.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용카드를 한 손으로 건네줬다는 이유로 고속도로 휴게소 10대 아르바이트생을 손님이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충남 공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천안~논산고속도로의 한 휴게소 커피숍에서 일하던 A(19)군은 한 손님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A군이 결제 후 신용카드와 영수증을 한 손으로 건네주는 과정에서 이 손님은 “싸가지가 없다”면서 폭력을 휘두른 것으로 전해졌다.

손님은 손바닥으로 A군의 머리와 얼굴을 수 차례 때렸다. 폭행을 당한 A군은 2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을 폭행한 손님은 주변에 있던 행인들이 말리자 차를 타고 현장을 떠났다.

경찰은 A군이 지난 10일 고소장을 제출함에 따라 휴게소 방범카메라(CCTV) 등을 토대로 피해 사실을 확인하는 한편, 폭력을 휘두른 손님을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손님이 사용한 신용카드를 통해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석모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