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예방효과 90.4%' 노바백스, 영국 6천만회·코백스 11억회 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임상시험 청신호에 일반 냉장보관 이점까지 기대

올해 3분기 승인신청 예정…한국 4천만회분 확보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예방률이 90%로 발표된 가운데, 영국은 이미 6천만회 접종분을 확보한 상황이라고 현지 일간 가디언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은 노바백스와 체결한 영국 내 생산 계약에 따라 이같은 분량을 선주문했다.

앞서 영국 정부는 노바백스 확보를 타진하기 시작해 지난 3월 5천만∼6천만회 분량이 영국 내 생산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가디언 보도는 노바백스가 미국과 멕시코에서 3만명 정도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예방률이 90.4%로 나왔다고 발표한 직후 나왔다.

노바백스 백신은 일반 냉장고 온도에서 오랫동안 보관할 수 있어 의료 여건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국가에서도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노바백스의 스탠리 어크 최고경영자(CEO)도 초기 생산 백신의 많은 물량이 중·저소득 국가들에 돌아갈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실제로 노바백스는 유엔이 주도하는 백신 공동 배분 계획인 코백스(COVAX)에 11억회 분량을 공급하기로 합의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인도 세룸 인스티튜트는 노바백스와 1억회 분량을 생산하기로 계약한 상태지만, 몇달 전부터는 현지 코로나 사태가 급박해지면서 자국 내 공급할 백신만 생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노바백스는 미국 임상시험 결과를 토대로 올해 3분기 승인을 신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은 노바백스 백신 4천만회분(2천만명분)을 확보했으며 올해 3분기 내 최대 2천만회분을 도입할 예정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 8월 노바백스와 백신 위탁 개발·생산(CDMO) 계약을 체결했다.

연합뉴스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