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5774 0242021061568785774 05 0506001 sports 7.1.4-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715612000

메시, 빛바랜 프리킥 선제골...아르헨, 숙적 칠레와 1-1 무승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오른쪽)가 코파아메리카 칠레와의 첫 경기에서 프리킥으로 선제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리오넬 메시(34·바르셀로나)의 프리킥 선제골을 터뜨렸지만 지켜내지 못한 아르헨티나는 2021 코파아메리카 첫 경기에서 숙적 칠레를 이기지 못했다.

아르헨티나는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주앙 아벨란제 경기장에서 열린 코파아메리카 A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칠레와 1-1로 비겼다.

아르헨티나는 칠레와 깊은 악연이 있다. 2015년과 2016년 이 대회 결승에서 칠레와 만나 모두 승부차기 끝에 패해 준우승에 그쳤다. 이번 대회 첫 경기부터 칠레를 만난 아르헨티나는 설욕을 노렸지만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아르헨티나는 초반부터 칠레 골문을 거세게 몰아붙였다. 지오반니 로셀소(토트넘), 니콜라스 곤살레스(슈투트가르트) 등이 슈팅을 날렸지만 첼리 골키퍼 클라우디오 브라보(레알 베티스)의 선방에 번번이 막혔다.

하지만 아르헨티나는 전반 33분 기어코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주인공은 메시였다.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 찬스 때 메시의 왼발이 불을 뿜었다. 메시의 발을 떠난 공은 브라보의 손끝을 스친 뒤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메시가 A매치에서 프리킥으로 골을 터뜨린 것은 1672일 만이다.

하지만 칠레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전 내내 수세에 몰렸던 칠레는 후반전들어 반격에 나섰다. 결국 후반 12분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 동점골을 만들었다.

아르투르 비달은 아르헨티나 페널티박스 안에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직접 키커로 나선 비달의 슛은 아르헨티나 골키퍼 다미앙 마르티네스(아스톤빌라)와 골대를 잇따라 맞고 튀어나왔다. 이를 에두아르도 바르가스(아틀레티쿠 미네이루)가 머리로 밀어 넣었다.

이후 아르헨티나는 추가골을 넣기 위해 칠레의 골문을 두드려 봤지만 좀처럼 골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후반 26분 메시의 왼발 슈팅은 브라보의 선방에 막혔고, 9분 뒤 메시의 크로스에 이은 곤살레스의 헤딩도 골대를 살짝 넘겨 아쉬움을 남겼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