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5300 0112021061568785300 08 0803001 itscience 7.1.4-RELEASE 11 머니투데이 29182869 false true false false 1623714645000

이슈 인공지능 시대가 열린다

"아리아, 구해줘" SKT 인공지능 돌봄, 어르신 100명 구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오상헌 기자] ['AI 돌봄' 1만1000가구 대상 2년 운용… 긴급 SOS 1978건 중 100건 119 연결

119 안심콜 연동 통한 맞춤형 응급처치 등 프로세스 고도화·가입자 확대 노력]

머니투데이

SK텔레콤, 소방청, ADT캡스, 행복커넥트는 14일 오후 세종시 소방청 본부에서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긴급 SOS’의 확산 및 각 시·도 소방본부와의 유기적인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리아, 긴급 SOS!"

경상남도 양산시에 거주하는 정근자(여, 88세) 어르신은 지난해 10월 이른 아침 극심한 복통을 느꼈다. '인공지능(AI) 돌봄' 케어 매니저의 설명을 떠올린 정씨는 침착하게 '누구' 스피커에 도움을 청했고 119로 신속하게 구조돼 수술을 받았다. 대장 천공으로 아찔한 순간을 맞았던 정씨의 완쾌에 감동한 가족들은 119 구조대에 감사의 편지를 보냈다.

경기도 화성시에 사는 정인환 어르신(여, 91세)도 집 안에서 넘어져 팔과 다리가 골절됐다. 정씨는 침착하게 '인공지능 돌봄' 케어 매니저의 설명을 떠올려 '누구' 스피커에 도움을 청했고, 119 긴급구조를 통해 늦지 않게 골절 수술을 받았다.

SK텔레콤과 소방청이 AI 스피커 누구(NUGU) 기반의 '긴급 SOS'를 통해 100여명의 어르신을 구조했다.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긴급구조 체계 고도화에 나선다.

SK텔레콤, 소방청, ADT캡스, 행복커넥트는 지난 14일 오후 세종시 소방청 본부에서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SK텔레콤이 전국 지자체에 제공하는 AI 돌봄 서비스 '긴급 SOS'와 소방청의 독거 어르신 기저질환 및 복용약물, 보호자 연락처 등을 데이터베이스화해 맞춤형 응급처치 서비스를 제공하는 '119안심콜'의 시너지 효과를 위한 협력이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텔레콤과 ADT캡스, 행복커넥트는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119 안심콜 서비스'의 안내와 등록을 지원한다. 소방청은 긴급 SOS' 운영 내용과 방식을 각 시도 소방본부에 안내해 유기적인 민관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위급 상황 발생시 SK텔레콤과 행복커넥트가 운영하는 ICT케어센터의 초기 대응 수준을 높이고, 위급 환자들을 119 상황실에 신속하게 연결해 골든 타임을 놓치지 않을 수 있는 긴급 구조 체계가 강화될 전망이다.

SK텔레콤과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 2019년 4월부터 지난 5월까지 '긴급 SOS' 호출은 총 1978 회에 달했으며, 119 긴급구조로 이어진 경우가 100회였다. 119로 이송된 어르신 중에 탈진·심근경색·대장 천공 등 당장의 조치가 필요했던 '생명 위급상황' 사례는 전체의 5%였고,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81%는 기저질환으로 인한 건강 문제나 갑작스러운 복통 등으로 도움을 요청한 '질병 위급상황' 환자였다. 우울감을 느끼는 어르신들을 방문한 경우(3%)나 낙상 등 생활 속에서 위급한 상황에 처한 어르신을 구한 경우(11%)도 있었다.

'긴급 SOS'는 어르신들이 타인의 도움을 받기 어려운 야간이나 새벽, 이른 아침 시간대에 접수되는 경우가 전체의 65%를 차지했다. 낮 시간 대비 2배 가량 많다. SK텔레콤은 '긴급 SOS'가 독거 어르신들의 안전 공백을 메우고 있는 만큼 119 안심콜 연동을 통한 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배덕곤 소방청 119구조구급국장은 "민관이 협업한 ICT 서비스를 통해 119 긴급 구조 체계를 강화하고 사회적 약자들도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호 SK텔레콤 ESG사업담당은 "100여 명의 어르신을 구조하며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를 지속 고도화해 사회 안전망 강화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상헌 기자 bborira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