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4432 0232021061568784432 03 0301001 economy 7.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711828000

더반찬&, 새벽배송 주문 마감시간 연장…신선식품 배송 서비스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동원홈푸드가 운영하는 온라인 장보기 마켓 ‘더반찬&’이 새벽배송 주문 마감시간을 연장하고 신선식품 배송 서비스 강화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더반찬&은 신선식품 새벽배송 주문 마감시간을 기존 오후 1시에서 오후 9시로 확대 연장했다. 더반찬&은 2008년부터 10년 이상 신선식품을 제조하며 쌓아온 고객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요일별, 제품별로 주문 수요를 예측해 제품을 조리함으로써 새벽배송을 확대 운영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고객은 보다 여유롭게 제품을 주문하고 다음날 새벽 문 앞에서 받을 수 있다.


더반찬&은 서울 가산동에 위치한 업계 최대의 조리장 DSCK센터에서 20여 명의 셰프와 80여 명의 조리원이 직접 음식을 조리하고 있다. 식재료 관리부터 손질, 조리까지 모든 과정을 직접 제조해 신선하면서도 집밥에 가장 가까운 맛을 구현해낸다.


더반찬& 관계자는 “고객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제품 생산부터 포장, 배송에 이르기는 전 과정을 꼼꼼히 점검했다”며 “소비자 구매 성향 등을 반영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추가해 통합 온라인 장보기 마켓으로서 한 단계 더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더반찬&은 500여 가지 수제 반찬을 비롯해 밀키트, 정육, 수산물, 샐러드 등 각종 신선 식재료를 구비한 온라인 장보기 마켓이다. 일부 수도권 지역을 대상으로 주문 당일 오후 10시에서 익일 오전 7시 사이에 상품을 배송하는 ‘수도권 새벽직배송’ 서비스를 운영하며 신선한 제품을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