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4215 0232021061568784215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3711031000

민경욱 "글씨 하나는 참 명필…대통령 된 줄" 이준석 비판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남긴 방명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초영 기자]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현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이준석 대표가 대전 현충원 방명록에 남긴 글을 두고 "글씨 하나는 참 명필"이라고 비꼬았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당선 후 첫 공식 일정으로 대전 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내일을 준비하는 대한민국은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와 관련 민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신언서판(身言書判)이라고 했다. 옛 선조들은 사람이 쓴 '글씨'를 그 사람의 됨됨이를 판단하는 세 번째 기준으로 쳤다"면서 "디지털 세대, 컴퓨터 세대들의 글씨체는 원래 다 이런가. 그렇다면 죄송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 글은 완전한 문장인가. 비문(非文)까지는 아니더라도 굳이 숭고한 희생과 헌신의 주체를 빼놓는 게 어딘가 모자라고 많이 어색한 문장"이라며 "도대체 누구의 희생을 말하는 건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한민국을 주어로 썼는데 그런 어법은 외국을 방문한 대통령쯤이 쓰는 어법"이라며 "지금 이 젊은이는 자신이 대통령이라도 된 것으로 아는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민 전 의원은 "대표가 됐으면 이렇게 어이없는 책을 잡히지 않기 위해 주위의 조언을 구해야 한다. 미리 준비와 연습도 해야 한다. 머리에 떠오르는 대로 즉흥적인 30대 젊은이의 가벼운 언행을 보인다면 앞으로 지금보다 훨씬 큰 실수들이 나오게 될 것이고 그것은 당에 회복이 불가능한 타격을 입힐 것"이라며 "대표 취임 후 처음으로 쓴 젊은이의 단 한 문장이 이렇게 허술하다"고 꼬집었다.



김초영 기자 cho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