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2631 0092021061568782631 04 0401001 world 7.1.4-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3698102000

코로나 '델타 변이' 입원 리스크 2배 높아..."백신 여전히 효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런던=AP/뉴시스] 5월31일 영국 런던에 있는 트위크넘 럭비 경기장에서 대규모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진행 중인 모습. 2021.06.0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인도에서 처음 발견된 코러나19 변이 바이러스 '델타'는 감염에 의한 입원 리스크가 영국 변이 '알파'보다 2배나 높다고 의학학술지 랜싯이 14일(현지시간) 전했다.

잡지는 퍼블릭 헬스 스코틀랜드 소속 연구원들이 델타에 대한 연구결과 이 같은 사실을 밝혀냈다고 소개했다.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을 2차례 맞거나 첫 접종에서 28일 이내면 입원 리스크는 약 70% 저하하는 효과가 있었다.

다만 코로나19 백신의 델타에 대한 효과는 알파에 비해선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백신을 2번째를 맞은지 2주일 후에는 알파에 대한 효과가 92% 달했지만 텔타 경우 79%에 그쳤다.

영국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도 효과가 알파에는 73%인데 반해 델타는 60%에 머물렀다.

델타 변이는 기존 변이 바이러스보다 전염력이 40~80% 강하며 최근 영국에서 추가 발생하는 확진자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스코틀랜드 지역의 델타 변이 감염자를 포함하는 코로나19 환자와 입원자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