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2539 0142021061568782539 04 0401001 world 7.1.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693969000

"백신보다 바이러스 전파 속도가 빨라" WHO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인도 콜카타에서 14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 접종소 앞에 사람들이 줄지어 서있다.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 전파 속도가 백신 접종 속도를 앞지르고 있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14일(이하 현지시간) 경고했다.

영국 변이인 알파, 인도 변이 델타 등 신종 변이의 높은 감염률로 인해 전세계 백신 접종 속도보다 바이러스 확산 속도가 더 빠르다는 것이다.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테드로스 거브러여수스 아드하눔 WHO 사무총장은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지적했다.

테드로스 사무총장은 "이는 세계 인구 대부분이 아직 (백신으로) 보호받지 못하는 있는 가운데 이들이 당면한 위험이 증가하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테드로스는 전세계적으로 신규 확진자 수가 계속해서 줄고는 있지만 사망자 수는 같은 속도로 줄지 않고 있다면서 이번 팬데믹 시작 이후 전세계에서 380만여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말했다.

그는 신규 확진자 수가 7주 연속 감소세를 기록해 팬데믹 이후 가장 오랜 기간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이번주 보고된 사망자 수는 지난주 사망자 수와 비슷하다고 지적했다.

테드로스는 "주간 신규 확진자 수가 2월 이후 최저 수준을 보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망자 수는 급속하게 줄어들지 않고 있다"면서 "전세계적으로는 감염자 수가 줄고 있지만 이로 인해 많은 나라들에서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늘고 있는 사실이 가려져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어떤 곳보다도 아프리카 국가들이 이전보다 더 높은 사망률로 고통받고 있다면서 특히 아프리카 국가들의 신규 감염이 다른 지역보다 더 적은데도 불구하고 사망률은 오르고 있어 더 걱정스럽다고 강조했다.

아프리카 지역은 다른 곳보다 백신, 진단, 산소공급 등에서 가장 취약한 곳이어서 높은 사망률을 보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테드로스는 "적절한 곳에서 적절한 이들에게 사용한다는 것을 전제로 하면 전세계에는 감염을 줄이고 많은 이들의 목숨을 살리기에 충분할 정도의 백신이 있다"면서 백신이 부자나라에 집중돼 있는 불공평한 현상이 감염자 수 감소세에도 불구하고 높은 사망률이 지속되는 배경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주요7개국(G7) 국가들이 지금까지 전세계에서 백신 8억7000만회분 지원을 약속했다면서 "큰 도움이 되는 것은 맞지만 더 많이, 더 빨리 지원돼야 한다. 매일 1만명 이상이 목숨을 잃는다"고 강조했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