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2356 0512021061568782356 01 0102001 politics 7.1.3-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693689000

빈 대학 식물원 찾은 김정숙 여사…韓 명품농기구 '호미' 선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빈 대학 연구원들과 간담회…생물다양성 관련 발표 경청

"지구의 초록 돌보는 점 닮아"…한반도 고유식물 전달하기도

뉴스1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김정숙 여사가 14일(현지시간) 빈 미술사박물관을 방문해 도리스 슈미다우어 오스트리아 영부인과 고종이 프란츠 요제프 1세 황제에게 선물한 ‘조선왕자의 갑옷’ 앞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21.6.14/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빈·서울=뉴스1) 공동취재단,김현 기자,김상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14일(현지시간) 오후 도리스 슈미다우어 오스트리아 대통령 부인과 함께 빈 대학 식물원을 찾아 식물 연구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격려했다.

빈 대학 식물원은 대학 내 생명과학과 및 산하 식물학·생명다양성 연구소가 연구목적으로 운영하는 곳으로 멸종 위기종, 외래종, 토착 식물 등 1만2000여 종을 재배하고 있으며 회화나무, 모감주나무, 은행나무 등 우리나라 관련 품종도 재배중이다.

김 여사는 미하엘 킨 식물원장 등 연구진과 가진 간담회에서 생물다양성을 지키기 위해 연구를 거듭하고 있는 빈 대학 연구원들의 발표를 경청한 뒤 "심각한 기후위기 속에서 지구의 많은 생물종들이 사라지고 있다"며 미래세대와 나눠 쓰는 지구를 위해 '더 늦기 전에'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를 약속한 P4G 서울정상회의를 언급했다.

김 여사는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관저에서 채소 등의 식물을 가꾸고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앞서 김 여사는 지난달 열린 P4G 서울정상회의에서 플라스틱 폐기물 등을 새활용한 전시회와 의류전 등 다양한 부대행사에 잇달아 참석, 초등학교 어린이들과 '기후행동 나가자' 선언을 하기도 했다.

'기후변화로 인한 멸종위기식물 보호'를 주제로 진행된 이날 간담회에서 김 여사는 식물 희귀종을 보존하고 확산하는 안드레아 코듐의 연구 현황을 듣고, 희귀종을 배양하는 배양용기를 살펴보며 특별한 관심을 보였다.

김 여사는 그러면서 "우리의 지구와, 우리의 미래세대와 우리와 함께 살아가는 지구의 식물들에 모두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 김 여사는 빈 대학 식물 연구원들을 위해 영주 대장간에서 석노기 장인이 만든 호미를 선물했다. 호미에 대해 김 여사는 "지구의 초록을 돌보는 여러분을 닮았다"면서 "아주 오래 전부터 대대로 한국의 밭에서 사용한 한국인의 연장이다. 지금 아마존에서 최고 히트상품으로 팔리고 있는 명품 농기구"라고 소개했다.

김 여사는 "저도 많이 사용한다"며 직접 호미의 사용법을 설명하기도 했다. 김 여사는 "잡초를 제거하고, 뿌리를 다치지 않게 하면서 좋아하는 식물을 보호할 수 있다. 평평한 면에서는 안좋은 것을 긁어내고 흙을 단단하게 하는 여러가지 용도"라고 사용법을 전하면서 "많이 사용하면서 손에 익숙해지면 굉장히 유용한 연장이 될 것"이라고 했다.

선물한 호미에는 평생 대장간을 지켜온 한국 호미 장인의 이름과 연구원 각각의 이름이 한글병기로 새겨져 있었다.

아울러 김 여사는 "생물 다양성을 위한 두 나라의 연구협력이 이어지길 바란다"며 국립생물자원관이 엄격한 절차를 밟아 기증한 한반도 고유식물 솜다리, 산솜다리, 제주고사리삼 표본 5점과 솜다리 채색화 1점을 전달하기도 했다.

이에 비엔나 대학 측에서는 식물표본 세밀화, 비엔나 대학교 역사를 담은 책, 식물 연구도감 등을 선물했다.

간담회를 마친 김여사는 폐 페트병을 새활용한 친환경 운동화를 슈미다우어 여사에게 선물하였고, 슈미다우어 여사는 매우 기뻐하며 마음에 든다고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김 여사는 "오늘 식물연구원과의 간담회가 매우 의미 깊었다"며 "더 늦기전에 미래세대에게 빌려쓰고 있는 지구를 위한 노력에 함께 하겠다"는 말로 마무리했다.
gayunlov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