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아공 대통령 잘라내고 文 중앙쪽에…靑 사진 편집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논란 커지자 뒤늦게 “제작 실수”

동아일보

정부, 남아공 대통령 잘라낸 사진 올렸다가… 원본 사진으로 교체 정부가 13일 공식 페이스북에 올린 주요 7개국 정상회의 기념사진(위)에서 앞줄 왼쪽에 서 있던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아래 사진 점선)이 잘려 있다. 외교적 결례 논란이 일자 페이스북 페이지를 운영하는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미지 제작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다”며 14일 원본 사진으로 교체했다. 대한민국 정부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단체 사진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 모습만 잘라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정부는 “이미지 제작 과정에서 빚어진 실수”라고 해명했지만,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중앙에 선 것처럼 보이기 위한 의도적인 삭제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정부는 13일 페이스북,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등 공식사이트에 ‘사진 한 장으로 보는 대한민국의 위상’이라는 제목의 사진을 올렸다. G7 정상회의가 열린 영국 콘월에서 G7 정상회의 회원국과 초청국의 정상들이 모여 찍은 기념사진이다. 문 대통령은 맨 앞줄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사이에 서서 사진을 찍었다. 맨 앞줄 왼쪽 끝에는 문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초청국 정상 자격으로 참석한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도 서 있었다.

그런데 정부가 올린 사진에는 원본 기념사진과 달리 라마포사 대통령이 잘려 있었다. 박수현 대통령국민소통수석은 14일 MBC 인터뷰에서 “한국이 중요한 위치이기 때문에 그런 평가를 정확하게 받고 의전 서열도 그렇게 예우를 받는 것”이라고 했다. 호주 인도 남아공 정상이 함께 초청받았지만 “대한민국이 사실상 유일한 초청국으로 주요 선두 국가로 참석했고 주요하게 자리나 의전 배정을 받은 것”이라고도 했다.

하지만 다자 국제정상회의는 국가수반, 정부수반, 국제기구 대표 순으로 의전서열을 정하고 이에 따라 자리를 배치한다. 같은 위상일 때는 취임 순서에 따라 의전서열을 정한다. 문 대통령이 참석한 정상 중 취임이 가장 빨라 주최국 정상인 존슨 총리 옆에 선 것.

특히 정상회의 단체사진에서 일부 국가 정상만 삭제하는 행위는 외교적 결례에 해당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논란이 일자 정부는 사진 게시 15시간 만인 14일 “이미지 제작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다”며 라마포사 대통령까지 나온 사진으로 대체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