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2258 0562021061568782258 02 0213001 society 7.1.3-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23691800000

대구 팔공산 자락 ‘제2수목원’ 조성 속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市, 45만㎡ 규모 국토부 심의 통과

산림자원 보존·친환경 공간 기대

대구 팔공산 자락에 들어설 제2수목원 조성 사업이 최근 국토교통부 심의를 통과함에 따라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대구시는 제2수목원 조성을 위한 ‘2021년 대구권 개발제한구역관리계획 3차 변경(안)’이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시는 2018년 ‘제2수목원 조성 기본계획’을 세우고 동구 괴전동 일원 45만4500㎡에 대해 2019년 산림청으로부터 승인받았다. 이후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변경을 위해 국토부 등 중앙행정기관의 협의를 거쳐 중앙도시계획위원회에서 사업 계획이 가결됨에 따라 제2수목원 조성이 가시화됐다.

특히 시민 참여형 사업 추진과 함께 수목원 내 도로 폭 최소화, 주차장 상부 태양광 설치 등의 조건으로 심의를 통과한 만큼 친환경 수목원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그동안 대구에는 공립 수목원이 1곳에 불과해 추가 조성에 대한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서울의 경우 공립 수목원이 5곳이나 되고, 부산과 인천도 각각 2곳이 있다. 연평균 이용객 170만명 이상으로 포화상태에 이른 기존 대구수목원의 위치가 남서쪽에 치우쳐져 있어 지역 균형발전 측면에서도 제2수목원 조성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많았다.

시는 앞으로 공익사업 인정고시와 실시설계 용역 후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제2수목원은 팔공산 산림자원을 보존하고 자생식생을 활용한 곳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혁신도시 거주자는 물론 인근 경북 경산과 영천 주민들에게도 자연과 함께하는 여가와 힐링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제2수목원은 쓰레기 매립장을 메워 수목원으로 조성한 기존의 대구수목원과는 달리 자연환경을 최대한 살린 자연 친화적 시민참여형 수목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라며 “수목원의 고유 연구기능을 살리면서 인접 도시 주민의 활용도도 높여 문화교류와 휴식, 학습 등이 이뤄지는 공간으로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