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2204 0432021061568782204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3689297000

백신 접종한 줄 알았는데…'식염수' 맞은 장병 6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참 황당한 일입니다. 일주일 전부터 서른 살 미만 군 장병들이 화이자 백신을 맞고 있습니다. 그런데 장병 6명이 군 병원 실수로 식염수만 잔뜩 든 맹물 백신을 접종한 걸로 드러났습니다.

김태훈 국방전문기자입니다.

<기자>

국군대구병원은 지난 10일 인근 부대 서른 살 미만 장병 486명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접종을 실시했습니다.

대구병원은 오접종을 막기 위해 일정 시간마다 백신 수와 접종자 수를 체크했고 이 과정에서 사용하지 않은 백신 1병을 뒤늦게 발견했습니다.

백신 1병이 6명분이니 그 인원만큼 백신을 안 맞은 겁니다.

자체 조사 결과, 백신에 식염수를 섞는 일을 전담하는 인원이 실수로 다 쓴 백신 용기에 식염수를 채워넣은 걸로 드러났습니다.

장병 6명에게는 극소량 백신에 식염수만 잔뜩 든 주사액이 투여됐습니다.

대구병원은 해당 백신 용기를 쓴 시간 전후에 접종한 201 신속대응여단 소속 21명을 식염수 접종자로 추정했습니다.

희망자는 재접종하도록 했는데 21명 중 10명이 재접종했습니다.

국군의무사령부 관계자는 "과소 투여, 과다 투여의 부작용에 대한 연구결과를 검토하고 보건당국과 협의해 희망자에 한해 재접종했다"며 "하루 세 번씩 재접종자들의 상태를 살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 7일 화이자 백신을 맞은 20대 육군 병장 A 씨가 숨졌습니다.

군과 보건당국은 백신 접종과 사망의 연관성을 확인하기 위해 유족 동의하에 부검을 실시했습니다.
김태훈 기자(oneway@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