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2101 1082021061568782101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3685800000

"사진 보고 소개팅 거절"…윤석민♥김수현 러브스토리 (ft. 김예령) (신박한 정리)[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전 야구선수 윤석민과 그의 아내 김수현이 러브스토리를 밝혔다.

14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는 윤석민과 김수현의 러브스토리가 공개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윤석민은 짐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팬들에게 받은 선물을 공개했고, 신애라는 "인기가 얼마나 있었던 거냐"라며 궁금해했다.

박나래는 "자기 입으로 말하면 부끄러울 수 있으니까 수현 씨가 대변을 좀 해달라"라며 부탁했고, 김수현은 "제가 처음 사귀고 광주 갔을 때 자기 입으로 자기 광주 대통령이라고. 사귈 때도 전 야구를 아예 몰라서 너무 웃겼다. 자기가 얼마나 대단하다고. 유명한 영화관에서 보자고 하니까 '거기는 사람이 많아서'라고 하더라"라며 회상했다.

이때 윤석민은 김수현의 말을 막기 위해 발을 몰래 밟았고, 김수현은 "왜 밟냐"라며 발끈했다. 이어 김수현은 "그래가지고 '뭐야. 재수 없다'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진짜 영화관에 갔더니 사람들이 알아보고 사인을 해달라고 하더라. (윤석민이) '아닌데요'라고 했더니 (팬분이) '맞잖아. 여기 점 있는데 왜'라고 하시더라"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김수현은 윤석민과 첫 만남에 대해 "되게 희한하게 만났다"라며 귀띔했다. 윤석민은 "미국에서 야구를 1년 하니까 너무 외로웠다. 한국에 와서 친구한테 부탁을 했다. 소개를 받기로 했는데 직접 만나기 전에 사진을 보고 싶지 않냐. 수현이 사진을 받았는데 내 스타일 아니라고 했다. 사진으로 봤을 때 이 얼굴이 아니었다"라며 고백했다.

윤석민은 "세 살 어리다고 했는데 나보다 누나 같고 이런 이미지였다"라며 덧붙였고, 김수현은 "나중에 이야기했다. '너 얼굴 이상해서 거절했는데 내가 너 만나준다'라고 하더라"라며 못박았다.

윤석민은 "다른 분 소개해달라고 했더니 그 친구가 수현이한테 시켜서 '너 친구 없냐'라고 했다. 식사 자리에 같이 나왔다. 눈이 이쪽으로만 가더라. 왜 그 사진을 올려놨을까. 이렇게 예쁜 얼굴 놔두고. '이 여자 알고 싶다. 너무 궁금하다' 생각했다"라며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수현은 "그냥 뭐. (소개팅해 준 사람이) 학교 선배였다. '인터넷 쳐 봐라'라고 했다. 못생겼더라"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더 나아가 김수현은 "'내가 미국에서 야구만 해서 친한 사람이 없어'라고 하더라. 친한 동생으로 지내고 싶다고 했다. 자꾸 술 먹자고 하고 뮤지컬을 보러 가자고 하고 그러다가 이렇게 됐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박나래는 김예령에게 "두 분의 연애 소식을 들으셨을 거 아니냐. 그때 어땠냐"라며 질문했고, 김예령은 "나 솔직히 윤석민을 몰랐다"라며 민망해했다. 윤석민은 "죄송하지만 저도 장모님에 대해 잘 몰랐다"라며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