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1986 0182021061568781986 05 0507002 sports 7.1.3-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3683229000

강릉고, 대구고 대파하고 첫 황금사자기야구대회 우승 [고교야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강릉고가 첫 황금사자기를 품으며 2년 연속 전국 대회를 제패했다.

강릉고는 14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만난 대구고에 13-4 대승을 거두며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이 대회 결승에서 김해고에 밀려 준우승에 머물렀던 강릉고는 아쉬움을 1년 만에 털게 됐다.

지난해 대통령배에서 첫 전국대회 정상에 오른 강릉고는 2년 연속 전국대회 정상에 오르며 1975년 창단 이후 최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매일경제

강릉고가 창단 후 첫 황금사자기고교야구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회 MVP는 새로운 좌완 에이스 최지민이 수상했다. 최지민은 대회 5경기에서 3승을 기록, 우수 투수상까지 거머쥐며 지난해까지 에이스였던 선배 김진욱(롯데 자이언츠)의 뒤를 이었다.

포수 차동영도 최다안타상과 타격상을 수상했고, 3루수 정승우가 수훈상을 탔다. 최재호 감독은 감독상을 수상했다.

승부는 4회 갈렸다. 강릉고는 1-1로 맞선 4회초 2사 1, 2루에서 에이스 최지민을 투입하며 급한 불을 껐다. 최지민은 8회초까지 4⅓이닝 2피안타 4탈삼진 1실점으로 역투를 펼쳤다.

강릉고는 4회말 빅이닝을 만들었다. 김세민이 볼넷과 도루로 만든 기회에서 정승우가 좌월 2루타로 결승점을 뽑았다. 차동영의 1타점 3루타, 허인재의 2타점 3루타, 상대 실책을 묶어 4점을 추가하며 6-1까지 달아났다.

5회말에도 3점을 추가하고, 6회말과 7회말 2점씩을 보탠 강릉고는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으며 창단 첫 황금사자기를 품었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