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1853 0912021061568781853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91 더팩트 35092596 false true false false 1623682804000

이슈 세월호 인양 그 후는

세월호 특검, 전방위 압수수색…증거조작 수사 속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이현주 특별검사팀(특검)이 증거조작 의혹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선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검·해군·해경 압수수색 영장 집행

[더팩트ㅣ박나영 기자]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이현주 특별검사팀(특검)이 증거조작 의혹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대검, 해군, 해경 등 3개 기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데 이어 참고인 11명도 불러 조사했다. 지난 7년간 8번에 걸쳐 진행된 수사, 감사 등에도 밝혀내지 못한 참사 원인이 특검을 통해 드러날지 주목된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세월호 특검은 이날 오전 대검 압수수색에 나섰다. 통합디지털증거관리시스템 서버를 압수수색해 DVR(폐쇄회로TV 저장장치) 수거와 관련된 영상, 지시·계획·보고, 전자정보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서다.

특검은 7일부터 현재까지 5명의 검사와 21명의 수사관을 파견해 대검, 해군(본부·진해기지사령부·해난구조전대), 해경(본청·서해지방해양경찰청·목포해양경찰서)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그 결과 30여 박스 분량의 서류와 100TB(테라바이트) 이상의 전자정보를 확보하고 내용을 검토.분석 중이다.

압수수색 과정에서 당초 계획했던 압수물 확보에 실패하기도 했다. 지난 7일 진행된 해군 진해기지사령부 압수수색에서는 압수할 물건을 찾지 못한 채 수색을 종료해야 했다.

그러나 특검은 현재까지 찾은 압수물을 통해 최대한 사건 실체에 접근할 계획이다. 특검은 확보한 DVR 하드디스크 원본과 영상복원 데이터, DVR 수거 동영상, 선체 내부작업 동영상 등 4건의 자료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감정 의뢰했다. 또 데이터 정보들을 비교·분석하는 등 포렌식 절차도 진행 중이다. 앞서 이 특검은 "증거가 가리키는대로 따라가면 진실을 만날 것이라 했다"고 했다.

특검이 밝혀내야 할 사건은 △'세월호 CCTV' 데이터 조작 의혹 △해군 및 해경의 '세월호 DVR' 수거 및 인수인계 과정에 대한 의혹 △DVR 관련 청와대 등 정부 대응의 적정성에 대한 의혹 등이다.

특검은 특히 세월호 DVR이 수거 및 이수과정에서 바꿔치기 됐다는 의혹을 규명하는 데 힘쓰고 있다. 이에 앞서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는 세월호 참사 당시 해군이 DVR 수거 과정에서 찍은 영상 속 DVR과 검찰이 확보한 DVR이 서로 다르다며 바꿔치기 의혹을 제기했다. 특검은 'DVR 수거 동영상'과 '선체 내부작업 동영상'을 감정한 결과를 토대로 제기된 의혹을 확인하고, DVR이 바꿔치기 됐는지, 그랬다면 누가 어떤 이유로 DVR을 바꿨는지 등을 집중 규명할 방침이다.

더팩트

세월호 특검이 지난 9일 해경 본청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특검 제공


사참위가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해 낸 특검 임명의결 요청안이 지난해 12월 국회를 통과해 대통령이 지난 4월 이 특검을 임명했다. 특검은 이후 준비기간을 거쳐 지난달 13일부터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특검은 세월호 유가족들과의 만남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 이후 지난 한달간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사참위)와 국회, 서울중앙지검, 광주지검 등 세월호 참사 사건을 다뤘던 관계기관에서 800여권 분량의 기록과 40여TB의 전자정보 자료를 받아 검토해왔다.

사참위,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선체조사위원회, 해경, 4·16기록단 등 관계자 11명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특검 관계자는 "의혹의 근거와 당시 상황 등 의혹을 구체화하고 사건의 실체를 파악하기 위해 실시한 대면조사"라고 설명했다.

세월호 참사 의혹은 그동안 검찰 수사, 감사원 감사, 국회 국정조사,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등 8번에 걸쳐 조사가 이뤄졌으나 침몰원인과 구조실패 책임을 명확히 밝혀내지 못했다. 따라서 이번이 참사 진상을 규명할 마지막 기회일 수 있는 만큼 특검은 수사 기간을 연장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특검은 "앞으로 기록 검토 및 압수물 분석작업과 더불어 사건관계자로부터의 진술청취와 객관적 검증 등으로 의혹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모든 방면의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bohena@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