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1769 0442021061468781769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44 SBS연예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3681731000

[스브스夜] '라켓소년단' 탕준상X이재인, "나도 좋아" 풋풋 로맨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탕준상과 이재인이 풋풋한 로맨스를 시작했다.

1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극본 정보훈, 연출 조영광)에서는 서로에게 설렘을 느끼는 윤해강(탕준상 분)과 한세윤(이재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세윤은 이용태(김강훈 분)가 준비해 준 덕에 두통 없이 잠도 잘 자고 경기를 잘 마쳤다. 이에 한세윤은 이용태에게 특별한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자 이용태는 "그 두통약 제 머릿속에서 나온 게 아닌데요"라며 사실은 윤해강의 부탁으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앞서 윤해강은 몰래 "신경 쓰여서 걔가 머리 아픈 거"라며 한세윤을 위한 약을 부탁했던 것. 그리고 이를 들은 한세윤은 새어 나오는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이날 이장님은 아이들에게 감자를 주겠다며 청보리밭으로 오라고 일렀다. 아이들은 청보리밭에 보낼 사람을 정하기 위해 눈치게임을 했고 윤해강과 한세윤이 걸렸다. 이에 윤해강은 "그래도 의리로 같이 가 줄 찐 친구 한 명"이라며 다른 아이들에게 함께 가자고 부탁했다. 하지만 아이들은 이를 외면하고 사라졌다.

결국 둘이서 청보리밭으로 가게 된 한세윤과 윤해강. 이에 윤해강은 핸드폰에 얼굴을 비쳐보며 포크로 머리를 정리했고, 한세윤은 틴트를 바르며 평소와 다른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윤해강과 한세윤은 이장님에게 받은 감자를 들고 함께 걸었다. 그리고 이때 한세윤은 "바람 진짜 좋다"라며 어떠냐고 물었다. 이에 윤해강은 "나도 좋아"라고 답했고 그의 대답에 한세윤은 조용히 미소 지었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한 번도 혼합 복식에 욕심을 내지 않았던 한세윤이 파트너 윤해강과 함께 하는 혼합 복식경기에 욕심을 드러낸 모습이 공개되어 이후 윤해강과 한세윤의 풋풋한 로맨스가 어떤 변화를 겪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 팩트를 전하는 연예 뉴스! [비밀연예]
▶ 스트롱윤의 은밀한 인터뷰, [차에타봐]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