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1768 0562021061468781768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681645000

마포 오피스텔서 나체 시신으로 발견된 20대男…영양실조로 저체중·폭행 흔적까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살인 혐의로 동거 친구 2명에 구속영장 신청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마포구 연남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나체로 숨진 채 발견된 20대 초반의 남성은 영양 실조로 저체중 상태였던 것으로 경찰 수사 결과 확인됐다. 경찰은 또 몸에서 폭행당한 흔적을 발견하고 오피스텔에서 함께 살았던 친구 사이 남성 2명에 살인 혐의를 적용,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14일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오전 6시쯤 A씨가 숨져있다는 친구 B씨의 신고를 접수했다. 이어 현장에 출동해 A씨의 사망 사실과 더불어 그에 대한 가혹행위가 있었다는 정황도 파악했다. 다만 사망에 이를 정도의 외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에 동거해온 B씨와 또 다른 남성 C씨를 중감금 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형법상 중감금죄는 사람을 가둬놓고 가혹행위를 했을 때 적용된다.

이들 3명은 모두 친구 사이며, 그간 함께 지내오다 이달부터 이 오피스텔로 거처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수사를 통해 B씨와 C씨가 A씨를 감금한 상태에서 폭행해 숨지게 한 것으로 보고, 이날 혐의를 살인으로 변경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정확한 사망 원인 규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고 전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