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1746 0682021061468781746 05 0501001 sports 7.1.3-HOTFIX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681120000

고교 팔색조, 인천 잠수함, 리틀 소형준…황금사자기 달군 주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문동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년 첫 전국대회로 치러지는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은 야구 꿈나무들의 등용문과도 같은 대회다. 14일 막을 내린 제75회 대회에서는 야수보다 투수들이 높은 관심을 받았다. 팀의 운명을 어깨에 짊어진 채 호투를 펼친 에이스들의 활약이 빛났다.

대표적인 선수는 고교 최대어로 평가받는 광주진흥고 오른손 투수 문동주(18)다. 최고 시속 154㎞의 빠른 공으로 스카우트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문동주는 이번 대회 3경기에 등판해 16과 3분의 1이닝 동안 평균자책점 1.69를 기록했다. 탈삼진 22개를 빼앗는 동안 볼넷은 단 2개만 내줬다. 피안타율도 채 2할(0.193)이 안됐다. 광주진흥고는 경남고에 패하면서 16강에서 탈락했지만 1회전에서 문동주의 활약에 이번 대회에서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던 장충고를 격파하기도 했다. 지역 연고팀 KIA의 조계현 단장도 직접 경기장을 찾아 문동주의 피칭을 살폈다.

동아일보

윤태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고 사이드암 투수 윤태현(18)도 눈길을 끌었다. 2학년이던 지난해 ‘고교 최동원상’을 수상하며 일찌감치 주목을 받아온 윤태현은 이번 대회 3경기 16이닝 동안 평균자책점 1.13을 기록하며 팀의 8강행을 이끌었다. 4월 주말리그 경기에서 직선타구에 이마를 맞는 부상을 당했지만 평소에 가까운 구속을 뽐내며 경기력 저하에 대한 우려를 씻었다. 사이드암 투수 특유의 역동적인 구위가 장점이라는 평가다. 인천에서 초,중,고를 모두 나온 윤태현이 연고팀 SSG의 지명을 받아 조웅천, 정대현 등으로 이어지는 인천 잠수함 투수의 계보를 이어갈 수 있을지 팬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동아일보

박영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밖에 4강에 진출한 유신고 우완투수 박영현(18)도 기대에 걸맞은 호투를 했다. 4경기 15와 3분의 2이닝 동안 평균자책점 1.13을 기록했다. 이닝 당 출루허용률(WHIP) 0.50으로 짠물피칭을 하며 야수진들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고교 2년 선배이자 지난해 신인왕 소형준(KT)의 뒤를 따르겠다는 각오다. 세 선수 모두 신인드래프트 1차 지명 후보로 꼽힌다.

강홍구기자 windup@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