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1600 0102021061468781600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679160000

하버드에는 하버드로…청와대 정무비서관 0선 변호사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김한규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 새 정무비서관에 김한규(47) 변호사가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김앤장법률사무소에서 활동한 김 변호사는 더불어민주당 법률대변인 출신으로 지난해 총선 때 서울 강남병에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총선 출마 경력이 있기는 하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줄곧 전직 의원들이 정무비서관을 맡았다는 점에서 사실상 정치 신인에 해당하는 김 변호사가 발탁될 경우 파격 인사라는 평가도 나온다.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의 당선으로 젊은 층의 민심이 야권에 급속히 쏠리는 것을 막고자 40대 젊은 정무비서관을 물색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김 변호사는 지난해 이철희 정무수석이 진행한 시사 프로그램에 이 신임 대표와 함께 출연했다.

1974년생인 김 변호사는 서울대 정치학과와 하버드대 로스쿨을 졸업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하버드대 학부과정을 졸업했으며, 경제학과 컴퓨터과학을 전공했다.

최근 대선을 앞두고 김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 선거 경선 과정에서 특정 후보의 대선 캠프에 들어가지 않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대선 캠프에 빨리 들어가서 기여를 해야 정치인으로서 미래가 있다는 현실적인 조언이 많았지만, 국민의힘에서 대선 승리를 위해 이준석 당대표라는 전략적인 선택을 하는 상황에서 대선 캠프에 들어가 경쟁하는 것이 본선에 도움이 되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변호사는 “내용이나 방향성에 관계없이 보수정당이 뭔가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건 그 자체로 상당한 긴장감을 갖게 한다”면서 “각 경선 캠프 차원의 경쟁도 필요하지만, 결국 우리는 본선에서 승리해야만 하고 본선은 후보의 개인전이 아니라 단체전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점령하라 2030(Occupy 2030)’ 프로젝트를 해 보려 한다면서, 젊은층과 고민을 함께 하고 정책을 만들어 새로운 세력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