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1577 0182021061468781577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3678900000

'화요청백전' 은가은·이대형, 녹화 중 스킨십 발각 [MK★TV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화요청백전’ 은가은과 이대형이 예능과 리얼을 넘나드는 달달한 모습으로 ‘찐 커플’의 탄생 임박을 알렸다.

15일 방송되는 TV CHOSUN ‘화요청백전’에서는 황치열-강은탁-지상렬-모태범-이대형-김재엽 등 마우스 파이터, 웃음 헌터들이 모인 8대 선수단에 이어, 이훈, 학진, 김요한 등 불꽃 승부욕의 소유자들로 이뤄진 9대 선수단이 상품을 향한 빅매치를 펼친다.

무엇보다 그동안 ‘화요청백전’은 별사랑-모태범으로 시작해 황우림-김요한, 강혜연-문수인 등 수많은 커플들이 핑크빛 기류를 자아내며 러브라인 맛집으로 등극했던 터.

매일경제

‘화요청백전’ 은가은 이대형의 핑크빛 기류가 포착됐다.사진=TV조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번 8대 선수단에서 은가은과 이대형이 녹화 도중 손을 잡는 모습이 발각되면서 예능과 리얼, 그 사이를 아슬아슬하게 넘나드는 ‘화요청백전 1호 커플’ 등장 순간을 예감하게 하며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은가은은 이대형에게 “저 어때요?”라는 돌직구 질문을 던지면서 러브라인에 불을 지폈고, 급기야 두 사람은 서로에게 가까이 다가서서 귓속말을 하는가 하면, 눈빛 맞춤 후 부끄러움을 드러내는 등 스킨십을 하는 모습으로 운동장을 발칵 뒤집었다. 이를 지켜보던 ‘미스트롯2’ 홍지윤과 김의영은 “사심방송”이라고 야유를 보내며 질투를 쏟아내 웃음을 안겼다. 과연 은가은과 이대형은 선수단의 질투와 야유를 이겨내고 ‘화요청백전’의 ‘찐’ 1호 커플로 이름을 올릴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52세 지상렬은 커플 게임에 돌입한다는 얘기에 입꼬리를 씰룩거리며 찐웃음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더욱이 게임을 위해 짝을 뽑는 선발전부터 웃음이 만개했던 지상렬은 갑자기 송도에 아파트를 마련해 놨다며 노후 계획까지 언급, 커플 후보들에게 적극적으로 어필했다. 이 가운데 “저 사실 지상렬 선배님 너무 좋아해요”라고 밝힌 ‘미스트롯2’ 멤버가 등장, 순식간에 분위기를 반전시키면서 시선을 모았던 것. 깜짝 고백으로 운동장을 술렁이게 한 주인공은 누구일지, 지상렬은 누구와 짝을 이뤄 커플 게임에 나서게 될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이번 8대 선수단의 청백전에서는 그 어느 때보다도 핑크빛 물결로 가득했다”라며 “웃음과 힐링, 활력에 이어 설렘까지 안방으로 고스란히 전달 드릴 ‘화요청백전’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화요청백전’은 오는 1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