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1203 0292021061468781203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29 OSEN 59742044 false true false true 1623675120000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딸 갖고 싶어” '만삭' 배윤정, 첫째 출산 전부터 둘째 선언 ('맘 편한 카페2')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수형 기자] ‘맘 카페2’에서 배윤정이 출산 전부터 둘째를 향한 소망을 전했다.

14일 방송된 E채널 ‘맘 편한 카페(이하 맘 카페) 시즌2’에서 최희 집을 방문한 배윤정이 그려졌다.

이날 배윤정은 출산 예정일이 6월 30일이라면서 “출산 준비 해야하는데 아예 몰라서 육아선배 최희에게 SOS 요청했다”며 최희의 집을 방문했다.

이어 서후를 본 배윤정은 “실제로 너무 작고 예뻐, 처음 본 순간 너무 사랑스럽더라”면서 “갑자기 둘째를 갖고 싶단 생각이 확 올라왔다”고 했다.

낳기도 전에 둘째 생각을 한 배윤정에 모두 깜짝 놀라자, 배유정은 “둘째 갖고 싶을 수 있지 않나, 딸이 갖고 싶다”면서 “내가 아직 살만한 가보다, 둘째는 딸이었으면 하는 생각이 강하게 왔다”고 전했다.

최희는 실전 육아 클래스를 시작했다. 목욕하는 법부터 전수했고, 골드 예비맘 배윤정은 열혈 수강생이 되어 집중, 육아 정보 꿀팁을 배웠다. 이어 직접 로션을 꼼꼼히 발라주던 배윤정은 순식간에 옷 입히기도 성공했다.

이어 배윤정은 분유 먹이기도 도전, 곧 태어날 골드를 위해 적극적인 배움의 자세를 보였다.

배윤정은 최희에게 조리원 퇴소하고 집에오면 어떻게 키우는지 질문, 최희는 “진짜 패닉이 왔다, 최소하는 날 시부모님이 서후를 처음 봤고, 집에서 기다리셨는데, 차에서부터 서후가 울기 시작하더라”면서 “모유수유하러 안방으로 들어갔는데 롱니트 원피스를 훌러덩 벗은 채로 침대에 앉아서 젖을 물렸다, 정말 패닉이 왔다”고 했다.

최희는 “수유복 미리사서 빨래 해놔야한다, 출산 임박할 때가 가장 바쁠 때다”고 조언하자, 배윤정은 "지금 사놔야겠다"며 메모하기 바빴다.

계속해서 최희는 출산징후 마음의 준비를 해야한다면서 “애기가 나오는 신호를 알아야해 예정일 바로 전날, 이슬이 비췄고, 다음날 배가 아파 새벽에 잠에서 깼다”고 떠올렸다.

최희는 “화장실 신호인가 싶었다, 1분동안 아팠다가 멀쩡해져, 실제로 화장실가서 앉아있었는데 그 1분이 너무 아파진다”면서 “남편은 자고 있고 혼자 새벽에 소파를 쥐어 뜯었다”고 해 배윤정을 충격에 빠지게 했다.

이어 최희는 “진통 어플이 있어, 주기를 체크해서 뱡원에 갈 타이밍을 알려준다”고 안심 시켰으나 배윤정은 “아 괜히 왔나, 뭔가 두려워졌다, 얘기 들으니 갈증이 빡 오고 있다”면서 입이 바싹바싹 타들어가는 기분을 느낀 듯 갈증을 호소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맘 카페2’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