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0863 0432021061468780863 04 0401001 world 7.1.3-HOTFIX 43 SBS 0 true true false true 1623672219000

약식 정상회담 뿌리친 일본…"한국이 풀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스가 총리와 처음으로 만났습니다만, 정상회담으로는 이어지지 않았습니다. 약식 정상회담을 하기로 사전합의가 돼 있었는지를 놓고 우리와 일본은 전혀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먼저, 도쿄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일정을 마친 뒤 SNS를 통해 스가 일본 총리와의 첫 만남에 대해 소감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와의 첫 대면은 한일 관계에서 새로운 시작이 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면서도 "회담으로 이어지지 못해 아쉽게 생각한다"고 적었습니다.

우리 외교부 당국자는 당초 일본 측과 실무선에서는 G7 기간에 약식 정상회담을 하기로 잠정 합의했지만, 일본 측이 끝내 응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내일(15일)부터 시작되는 한국의 동해 영토 수호훈련, 이른바 독도 방어훈련을 핑계로 삼았다는 것입니다.

일본 정부는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가토/일본 관방장관 : 그런 사실이 전혀 없습니다. 사실에 반할 뿐 아니라 일방적인 발신은 극히 유감이며, 즉시 한국에 항의했습니다.]

스가 일본 총리는 귀국길에 오르기 전 일본 언론과의 간담회에서, 한국 정부가 강제동원과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국가 간의 약속을 지키지 않는 한 회담 개최는 어렵다는 취지로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지도력을 발휘해서 양국 현안을 정리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은 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해결책이 없는 한 한국과의 대화에서 얻을 것이 없다는 입장인데, 문 대통령의 다음 달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 여부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문현진)

▶ 대놓고 타이완 · 홍콩 거론…'군사 견제'도 만지작
유성재 기자(venia@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