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79798 0102021061468779798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true 1623664698000

독도 정례훈련 트집… 한일회담 거부한 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확대회의 참석한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 -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기후변화 및 환경’ 방안을 다룰 확대회의 3세션에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 참석해 있다. 2021.6.13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일 정상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린 영국 콘월에서 약식 회담을 하기로 했지만 일본 측이 아무런 통보 없이 일방적으로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일본은 “그런 적 없다”며 부인하는 상황이다. G7 회의를 경색된 한일 관계를 풀 기회로 삼았는데 오히려 관계가 더 틀어져 버린 것이다. 일본 측은 독도방어훈련인 ‘동해영토수호훈련’을 문제 삼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군 당국은 15일 예정대로 훈련을 하기로 했다.

14일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한일 외교 당국은 지난 11~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기간에 약식 정상회담을 하기로 잠정 합의했다고 한다. 즉석에서 이뤄지는 약식 회담이라 해도 사전에 실무진 간에는 충분한 공감이 있어야 하는데 한일 외교 당국 간에 이러한 물밑 작업이 있었다는 것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2일 G7 확대정상회의 1세션이 열리기 전에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에게 다가가 “반갑다”며 인사를 건넸다. 각본대라로면 이 자리에서 자연스럽게 약식 회담으로 이어져야 했지만 대화는 짧게 끝나고 말았다. 문 대통령은 이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주재한 만찬 때도 스가 총리에게 접근했으나 회담은 이뤄지지 않았다.

우리 정부 내에선 실무 차원에서 잠정 합의했던 약식 회담에 일본이 응하지 않은 것을 두고 ‘유감’이라는 표현도 나왔다. 일본에 책임을 물은 것이다. 문 대통령도 G7 개최지 영국을 떠나면서 올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스가 총리와의 첫 대면은 한일 관계에서 새로운 시작이 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지만 회담으로 이어지지 못한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동안 일본이 독도방어훈련에 대해 반발하긴 했지만 이를 회담 취소와 연계한 것은 지나치다는 지적도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우리 군 당국이 영토 방어를 목적으로 매년 정례적으로 실시하는 훈련”이라고 말했다. 이번 훈련에는 해군과 해경, 공군이 참가한다. 다만 한일 관계를 감안해 비공개로 진행된다.

김헌주·박기석 기자 drea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