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79346 0032021061468779346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3 연합뉴스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23663079000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35.5% 이재명 27.7%…박용진, 범여권 또 3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수처의 尹수사…"정치적 수사 47% vs 엄정한 조치 40%"

연합뉴스

[그래픽]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범야권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선두를 이어가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1일부터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1천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은 전주 대비 4.4%포인트 오른 35.5%로 1위를 차지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7.7%로 2위였고,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12.6%로 그 뒤를 이었다.

이어 홍준표 의원(4.1%), 오세훈 서울시장(2.8%),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2.6%), 정의당 심상정 의원(2.3%),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2.2%), 정세균 전 국무총리(1.8%) 순이었다.

연합뉴스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범여권에서는 이재명 지사가 31.6%로 선두였고, 이낙연 전 대표가 15%로 뒤를 이었다.

민주당 대권주자 가운데 유일한 97세대(90년대 학번·70년대생)인 박용진 의원은 6.1%를 받아 지난주 일부 조사에 이어 다시 한번 3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범야권에서는 윤석열 전 총장이 33.3%로 1위였고, 이어 홍준표 의원 9.8%, 유승민 전 의원 7.5%, 안철수 대표 6.5% 순이었다.

연합뉴스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윈지코리아컨설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윈지코리아컨설팅의 지난 12∼13일 조사(아시아경제 의뢰·성인 1천17명 대상)에서도 윤 전 총장의 지지도는 33.3%로, 지난 조사(5월 5주) 대비 6.0%포인트 상승하면서 이 지사(28.3%, 0.8%포인트↑)를 5%포인트 차이로 따돌렸다.

이어 이 전 대표가 10.0%로 3위였고, 그 뒤를 홍 의원(3.9%), 안 대표(3.2%), 유 전 의원·최재형 감사원장(2.7%), 정 전 총리(2.1%) 순으로 뒤쫓았다.

윤 전 총장에 대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에 대해선 '야권 유력 후보를 겨냥한 정치적 수사'라는 의견이 47%로, '검찰의 권한 남용을 바로 잡는 엄정한 조치'라는 의견(40.1%)보다 많았다.

이들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km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