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79292 0012021061468779292 01 0101001 politics 7.1.5-RELEASE 1 경향신문 57415299 false true false false 1623662760000

이슈 정치권 보수 진영 통합

'합당의 기억' 서로 다른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통합 논의 어떻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합당 논의에 적극적인 모양새이지만 ‘지분’ 문제 등 때문에 본격 협상은 난항을 겪을 가능성도 나온다. 양측 모두 합당 의지를 피력하고 있지만, 서로 입장과 속내가 다르다.

이 대표는 14일 박병석 국회의장 예방 후 기자들과 만나 “(합당은) 공당 공식기구 간에 논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2일 안 대표와 상계동 카페에서 단독으로 만나 나눈 논의 내용에는 말을 아꼈다. 안 대표도 최고위원회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야권 변화를 바라는 야권 지지자들의 열망에 대한 이야기들을 포함해 여러 덕담을 했다”면서 “(합당 관련해선) 차차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부분”이라고만 말했다.

두 사람은 12일 회동에서 당협위원장 배분 문제에 대한 기본적인 입장을 주고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합당 후 조직강화특위(조강특위)가 가동될 경우 국민의당 출신 인사에게 불이익이 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다짐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기자와 통화에서 “지난 총선 전 새보수당과 자유한국당 합당 과정에서 새보수당이 당세에 비해 공천이나 당협위원장 배정에서 상당한 배려를 받았다”면서 “이번 통합 논의에서도 비슷한 배려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이 통합 후 상황을 걱정해 주저할 필요가 없다는 게 국민의힘 측 입장이다.

그러나 국민의당이 기억하는 합당 사례는 다르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새정치민주연합에서 안철수 대표와 가까운 사람들이 공천에서 무더기로 탈락하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새정치민주연합 당시 당내 다수이던 친노 진영과 충돌하다 결국 탈당했던 안 대표 입장에선 국민의힘 합당 이후의 상황도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이다. 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제1야당을 비롯한 모든 양심적인 정치 세력들이 철저히 자신의 기득권을 내려놓고, 우리 정치의 근본부터 바꾸겠다는 진정한 변화의 의지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최대한 배려한다는 입장을 보이지만, 국민의당이 바라는 수준을 충족할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국민의당 안에 사람이 많지 않은 것이 사실 아니냐”며 “당협위원장에서 최대한 배려를 해도 10명을 넘기 힘들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 대표는 오는 16일쯤 안 대표를 예방한다. 의례적인 절차지만 이 자리에서도 통합에 대한 논의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심진용 기자 sim@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알림] 경향신문 경력사원 모집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