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78556 0182021061468778556 03 0303001 economy 7.1.3-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3660737000

하림, 이스타 인수 불참…쌍방울 단독 입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쌍방울·광림 컨소시엄이 이스타항공 인수전에 단독 입찰하면서 유력한 인수후보로 떠올랐다. 유력 후보로 거론되던 하림그룹은 본입찰에 불참했다. 법원은 금명간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다음달 21일까지 구체적인 회생계획안을 통해 이스타항공의 경영 정상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14일 서울회생법원과 매각주관사 딜로이트안진이 진행한 이스타항공 본입찰에 쌍방울·광림 컨소시엄만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 쌍방울·광림 측은 김정식 전 이스타항공 대표를 인수추진위원장으로 선임하는 등 항공사를 인수해 기존 패션과 문화 콘텐츠를 연계하는 방식으로 시너지를 창출하고 중국 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했다.

법원과 안진은 쌍방울·광림 측 제안을 검토한 뒤 기존 가계약 업체인 지역 건설사 성정의 콜옵션(우선매수권) 행사 여부를 묻고 우선협상대상자를 확정할 예정이다. 이스타항공 인수전은 스토킹 호스 방식으로 진행된다. 스토킹 호스는 기업을 매각하기 전 가계약으로 인수자를 내정한 뒤 추가 입찰을 통해 다른 인수자를 찾는 인수·합병(M&A) 기법이다.

성정은 앞서 650억원의 입찰가를 제시했으며 쌍방울이 높은 가격으로 입찰할 경우 동일한 가격에 인수할 수 있는 콜옵션을 보유하고 있다. 법원과 안진은 입찰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추가로 가격 경쟁을 붙여 매각 금액을 높이는 프로그레시브딜은 진행하지 않을 계획이다. 성정의 콜옵션 행사 여부에 따라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될 예정이다.

한편 그간 팬오션을 통해 물류 시너지를 추구하며 적극적인 인수 의사를 피력했던 하림그룹이 본입찰에 불참한 것은 이스타항공의 막대한 부채가 원인으로 거론된다.

유력한 인수후보로 떠오른 쌍방울·광림 컨소시엄은 650억원보다 높은 가격을 제시했으며 항공사를 인수해 계열사 간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복안이다. 컨소시엄 측 계열사의 지난해 말 기준 현금자산도 1000억원이 넘어 기존 가계약자보다는 자금력이 풍부하다. 쌍방울·광림 컨소시엄 관계자는 "김 전 대표는 현재 임금 체불, 복직 등 노사 갈등과 경영 악화를 겪고 있는 이스타항공 문제를 해결할 최적의 인물"이라며 "김 전 대표를 중심으로 이스타항공을 인수할 경우 안정적이고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이뤄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쌍방울·광림 측은 이스타항공의 중국향 노선 경쟁력에 주목했다. 이스타항공은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중 중국 지역에 가장 많은 12개 노선을 보유하고 있으며, 현지 공항을 운항할 수 있는 슬롯도 확보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쌍방울·광림 컨소시엄은 그룹 내 관계사들과의 사업 연계를 통해 중국 시장 내 사업 확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언더웨어 제조기업인 쌍방울과 비비안은 이스타항공을 연계해 약 74조원 규모(2019년 기준) 중국 속옷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또 계열사인 아이오케이컴퍼니의 영화·드라마 등 콘텐츠 제작 및 매니지먼트 사업을 주축으로 한 음원 사업 등을 적극 활용해 'K콘텐츠 항공문화산업'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특장차 및 중장비 제조업체인 광림을 중심으로 한 컨소시엄은 인수전략으로 성장가도를 달리고 있다. 2016년 전자부품 회사인 나노스를 인수했고, 2019년 란제리 브랜드 비비안, 2020년 아이오케이컴퍼니 등을 차례로 인수하며 사세를 키우고 있다.

가계약자로 나선 지역 개발업체 성정은 쌍방울·광림이 제시한 입찰가에 대한 콜옵션을 행사하면 이스타항공 인수에 성공할 수 있다. 다만 인수가와 함께 유상증자 등으로 1000억원 이상 투입이 불가피한 이스타항공에 지역 중소기업이 뛰어들지는 의문이다.

성정은 지반공사 등 토공 사업과 골프장 관리업, 부동산 개발 등을 전문으로 하는 회사로 지난해 기준 매출은 약60억원이다. 백제컨트리클럽과 대국건설의 관계사로 두 회사는 연매출이 500억원 수준이다.

IB업계 관계자는 "이스타항공은 인수가액으로 약 1000억원이 소요되고 경영 정상화를 위해 1000억~2000억원이 추가로 소요될 전망"이라며 "이 탓에 10여 곳이 예비입찰한 뒤 실사 과정에서는 2~3곳만 진지하게 논의하는 등 오랜 운행 중단의 여파가 큰 상황"이라고 귀띔했다.

본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하림그룹도 우발채무를 이유로 거론했다. 하림그룹 측 관계자는 "우발채무 등을 고려하면 인수 후 예상외로 큰 비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판단해 이번 입찰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대기 기자 / 진영태 기자 / 김효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