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77215 0182021061468777215 07 0706001 culture 7.1.4-RELEASE 18 매일경제 56690818 false false false false 1623657908000

이슈 미술의 세계

아시아 호텔 아트페어, 17일 부산서 막올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 그림을 내 집에 걸면 어울릴까?' 주거 환경과 비슷한 호텔 침실과 거실, 화장실에 미술품을 전시하고 판매하는 '아시아 호텔 아트페어(AHAF) 2021'에서는 어느 정도 가늠할 수 있다. 올해는 부산디자인위크와 협력해 17~20일 파크 하얏트 부산 호텔과 벡스코 제2전시장 갤러리관에서 동시에 열린다. 호텔은 1층 연회장과 6~9층 등 50개 객실을 전시장으로 활용한다.

이번에 금산갤러리, 아트사이드갤러리, 가나아트, 리안갤러리, 갤러리 BHAK, 서정아트센터, 유엠갤러리, 전갤러리, 동산방화랑 등 50여 개 갤러리에서 작가 300여 명이 참가해 3000여 점을 펼친다. 일본 아라이갤러리, 중국 양훙갤러리, 미국 미즈마&킵스 갤러리·BCS갤러리 등 외국 갤러리 4곳도 참가한다.

아시아 호텔 아트페어는 2008년 일본 뉴오타니호텔에서 시작됐으며, 이후 서울과 홍콩 등지에서 열렸다. 부산 개최는 2019년에 이어 두 번째다.

올해는 신진작가부터 세계적인 거장들 작품까지 선보이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호텔 연회장 '마스터피스' 전에는 이우환, 박서보, 김종학, 윤형근, 데이비드 호크니, 로버트 라우션버그, 요르그 임멘도르프 등 국내외 유명 작가들 작품을 내건다.

한국 현대미술 최초 행위예술가인 강국진의 소품 20여 점을 소개하는 전시도 마련됐다. 특별전 '부산 인 마이 마인드'는 부산 지역 풍경을 촬영한 사진 작품들을 전시한다. 황달성 아시아 호텔 아트페어 운영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 속에 최근 20~40대를 중심으로 미술품 구매에 대한 관심이 커져 미술시장이 살아나고 있다"며 "부산에서 여는 이번 호텔 아트페어가 지방 미술시장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지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