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77181 0232021061468777181 01 0106001 politics 7.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657821000

군 장병 맞은 백신 알고 보니 ‘식염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군이 장병들에게 코로나19 백신 대신 식염수를 접종해 논란이 되고 있다. 단체접종을 받은 장병들 가운데 식염수를 접종받은 장병도 구분할 수 없어 재접종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14일 ‘201신속대응여단에 복무하고 있다는 장병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이하 육대전)’ 페이스북에 “지난 10일 국군대구병원에서 단체접종을 실시했지만 일부인원이 식염수만 들어간 주사를 맞았다”며 “국군대구병원에서 재접종 통보가 왔지만 누가 식염수만 들어간 접종을 받았는지 몰라 전원 재접종하라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이 장병은 “당일 21명의 장병이 접종을 완료했는데 15명은 정상적으로 백신을 접종받았고, 6명은 식염수 주사를 맞았는데 현재 국군대구병원에서 정상적인 백신 접종자와 식염수 접종자를 구분할 수 없는 상태”라며 “용사들의 의견을 피력해줄 지휘관도 현장엔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국군의무사령부는 “지난 10일 화이자 예방접종간 6명에게 백신 원액이 소량만 포함된 백신을 주사하는 실수가 발생했다”며 “6명을 특정할 수 없어 동시간대 접종한 21명을 모두 재 접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20대 병사가 갑자기 숨져 군과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 소재 육군 모 부대 소속 A병장이 13일 오전 생활관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A병장은 지난 7일 부대에서 미국 화이자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7일부터 30세 미만 장병 중 희망자들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진행 중이다.


군 관계자는 "(A병장의) 사망 원인 등 세부사항을 조사 중"이라며 코로나19 백신 접종과의 인과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군과 보건당국은 A병장의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을 실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