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77009 1112021061468777009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657505000

[SE★현장] 송승헌과 함께 돌아온 '보이스4', 아직도 '너의 목소리가 보여'(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년을 기다려온 소리 추격기가 다시 시작된다. 4번째 시즌으로 돌아온 ‘보이스4’가 미국 출신의 형사와 한국 형사의 공조를 앞세워 또다시 보이지 않는 범죄자 검거에 나선다.

14일 오후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신용휘 감독과 배우 송승헌, 이하나, 손은서, 강승윤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보이스4’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 3번의 시즌을 거치며 탄탄한 팬덤을 구축한 만큼, 새로운 시즌에 대한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새로운 등장인물과 더불어 처음으로 ‘보이스4’의 연출을 맡은 신용휘 감독은 “송승헌, 강승윤 배우처럼 저도 보이스의 지난 시즌을 연출하지 않았다”며 그간 ‘보이스’ 시리즈의 명성에 누가될까 많은 부담을 느꼈다면서도 “시놉시스를 보고 나서 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고 자신했다. 그는 “송승헌 배우는 전작을 같이 했는데 작가님과 데릭조 캐릭터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며 그가 가지고 있는 열정과 장점에 대해 논의했다”고, “한우주는 신분이 경찰이지만, 그 신분을 뛰어넘는 자유분방함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강승윤 배우는 첫 만남부터 즐거웠다”고 강승윤 캐스팅에 대해서도 만족한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과 차별되는 ‘보이스4’만의 특성도 존재한다. 신용휘 감독은 “지난 시즌과 마찬가지로 실제 벌어지고 있는 사건을 모티브로 삼아 경각심을 주고 사건 예방을 위해 노력하는 경찰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점이 가장 큰 요소”라며 ‘보이스’ 시리즈를 관통하는 메시지를 강조하는 동시에 “전 시즌과 달리 가족의 해체에 중점을 뒀다. 조금 더 청력의 시각화를 강조시킬 수 있도록 의도했다”고 소리 추격 드라마의 특성도 한층 강화했다고 밝혔다. 작품의 배경이 되는 가상의 섬 비모도의 풍광에 대해서도 자신감을 내비쳤다.

시즌마다 강렬한 인상을 남긴 빌런에 대한 기대감도 크다. 신용휘 감독은 “마진원 작가의 빌런은 ‘우리가 절대 바라지 않는데도 실제로 발생하고 있는 사건’에서 모티브를 얻는다. 이번 빌런 역시 강력하고 이해할 수 없는 범죄자”라며 “사회 근간을 이루는 가정의 해체로 태어난 부산물이 이번 빌런이다. 기대해주시면 좋겠다”고 지난 시즌 김재욱, 권율, 박병은을 잇는 강력한 빌런의 탄생을 예고했다.

에피소드별로 일어나는 사건뿐만 아니라 인물을 관찰하는 것도 관점 포인트다. “미국 LA출신 형사 데릭조와 골든타임 센터팀이 어떻게 조화하며 공조할지 봐달라”는 송승헌에 이어 이하나는 “새로운 데릭조의 서사와 새 악의 카르텔인 서커스맨의 존재는 시대가 가지고 있는 아픔이 투영된 인물이다. 어떻게 해야 이런 아픔이 반복되지 않을지 함께 고민해달라”며 깊은 메시지를 던졌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시즌과 마찬가지로 ‘보이스4’는 기존 등장인물과 새로운 인물이 함께 등장하며 극의 신선도를 높인다. 미국 LA출신 형사 데릭조를 연기하는 송승헌은 “작품을 제안받았을 때 너무 좋기도 했지만, 드라마가 가지고 있는 많은 팬덤과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시즌제 드라마인 만큼 부담이 컸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 정도로 부담감을 느낀 적이 없었다면서도 “기존의 팀들이 너무 반갑게 맞아주셨다. 초반의 걱정과 달리 지금은 정말 재미있고 다들 잘 해주셔서 호흡도 잘 맞는다”고 현장의 즐거운 분위기를 전했다.

112 신고센터장 강권주를 연기하며 작품의 구심점을 맡고 있는 이하나는 “어느덧 4번째 출연이다 보니 익숙해서 잊고 있던 부분도 있었는데, 송승헌 배우와 강승윤 배우 덕에 초심을 생각하게 됐다”며 새로 합류한 두 배우 덕에 좋은 시너지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강권주 없이 제 인생을 논할 수 없을 정도의 친밀함이 생겼다”며 대본을 보고 느꼈던 부담감이 설렘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이하나와 함께 시즌1부터 출연을 이어오고 있는 박은수 역의 손은서는 “기존의 캐릭터가 갖고 있던 특성도 있었기 때문에, 새 시즌을 촬영할 때 새로 합류하게 된 식구와 어떻게 하면 잘 어우러져 촬영할 수 있을까 많이 생각했다”며 “그 생각이 무색할 정도로 너무 잘 촬영하고 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보다 박은수가 어떻게 더 성장할 수 있는지를 고민한다”고 캐릭터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사이버 요원 한우주로 새롭게 합류한 강승윤은 “송승헌 선배님처럼 처음 합류하는 것이기 때문에 시즌을 모두 정주행했다”며 작품에 대한 열정을 내비쳤다. 이어 “사이버요원으로서 한우주의 또 다른 느낌을 내기 위해 많은 노력과 연구를 해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극중에서 골든타임 팀의 팬카페를 운영하기도 하는 그는 “진짜 팬심이 우러나와 몰입할 수밖에 없다”고 함께하는 배우들과 스태프에 대한 존경을 표했다.

한편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는 오는 18일 오후 10시 50분에 첫 방송 된다.

/최수진 ssu0121@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