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결 다른, 리얼한 캠퍼스물…박지훈 주연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명 웹툰 원작

박지훈 강민아 배인혁 주연

14일 첫방송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기존 캠퍼스물보다 리얼하다.”

KBS2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연출은 맡은 김정현 PD는 14일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이 같이 강조했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각자의 위치에서 고군분투하며 살아가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김 PD는 “상처받은 청춘들이 서로 부딪히고, 만나고, 보듬어가는 이야기를 담았다”며 “풋풋하고 현실적인 캐릭터들이 한걸음씩 성장하며 점차 봄이 되어 가는 과정을 응원하면서 봐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캠퍼스물들은 약간 판타지적인 부분이 있는데 우리 드라마는 리얼하다. 20대의 아픔을 겪어본 분들이 이해할 수 있는 이야기를 그렸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연을 맡은 배우들도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이 현실적인 캠퍼스물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캠퍼스물 ‘여신강림’ 출연 경험이 있는 김소빈 역의 강민아는 “‘여신강림’이 완전 로맨틱 코미디물이었다면,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좀 더 현실성 있다. 결이 많이 다른 작품”이라고 말했다.

자신이 연기하는 노력파 대학생 소빈 역에 대해선 “20대 대학생 분들이 공감할 만한 평범한 여대생”이라며 “항상 노력은 하지만 결과는 그만큼 따라 주지 않는다는 점에 공감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신강림’ 때는 밝고 톡톡 튀는 캐릭터를 맡아 텐션을 많이 올리려고 했다. 이번에는 20대 분들이 ‘나도 저렇게 아팠던 시절이 있었지’ 하면서 공감할 수 있는 연기를 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훈은 잘생긴 외모에 부유한 집안, 뛰어난 사교성까지 모든 걸 갖춘 듯 보이지만, 알고 보면 남모를 상처가 있는 캐릭터가 있는 여준 캐릭터가 자신과 닮았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저도 사람인지라 저만의 상처가 있다. 언제나 밝을 수만은 없더라”며 “그런 부분이 여준이라는 캐릭터와 비슷하다고 느꼈다”고 했다. 또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맞추려고 노력했다”면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작품이라는 생각으로 재미있게 찍었다”고 했다.

그런가 하면, 주요 배역 중 까칠한 성격의 소유자인 수현 역을 맡은 배인혁은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높이기 위해 체중을 감량했다고 밝혔다.

배인혁은 “수현은 어릴 때 아버지를 잃게 되면서 가족을 이끌어가는 학생이다. 많은 아픔을 갖고, 사람들과 거리를 두고 열심히 사는 캐릭터”라면서 “경제적으로 힘들어서 잠도 잘 못 자고 영양가 있는 밥도 못 챙겨 먹는 설정이어서 왜소하게 보이려고 살도 뺐고 몸에 있는 텐션을 낮추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촬영을 모두 마친 상태라고 밝힌 김 PD는 “웹툰 만큼 예쁘게 찍으려고 노력했다. 웹툰과 달리 살아 움직이는 캐릭터들을 볼 수 있다는 점이 드라마의 장점”이라고 강조했다.

배우들이 잡은 목표 시청률은 전작 ‘오월의 청춘’ 최고 시청률은 5.7%다. 시청률이 5.7%를 돌파하면 잠옷을 입고 촬영한 사진을 공개하겠는 공약도 내걸었다. 박지훈은 “잠옷은 제 사비로 구매하겠다”며 웃었다. 이날부터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방송.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