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74445 0032021061468774445 02 0202001 society 7.1.4-RELEASE 3 연합뉴스 56679201 true true false false 1623653138000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철거건물 붕괴참사' 재개발사업 조폭 개입 의혹도 조사(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식 업무대행사 대신 협력 업체로 참여한 듯

연합뉴스

재개발 철거건물 붕괴 사고 조사
지난 11일 오전 광주 학동 재개발지역 철거건물 붕괴 사고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참사가 발생한 재개발사업에 조직폭력배 출신 인사가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조사 중이다.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는 학동4구역 재개발사업 공사 수주 과정에 조폭 출신 인사 A씨가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조직폭력배 관리대상에 올라 있는 A씨는 학동을 주 무대로 활동하면서 재개발사업 등 각종 이권에 개입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특히 A씨는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을 전문적으로 관리하는 B사의 호남본부장을 지냈다가 2007년 별도로 재개발·재건축 대행업을 하는 M사를 설립했다.

이후 자신의 아내 명의로 막후에서 회사를 운영한 A씨는 B사의 협력업체로서 광주 지역 재개발·재건축 정비 사업에 관여했다.

특히 이번 사고가 발생한 학동4구역 재개발 사업의 공식 업무대행사는 B사로 되어있지만 A씨는 B사를 대신해 인허가 등 재개발 관련 행정 업무를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개발조합이 해야 할 일을 수족처럼 대행하는 업무의 특성상 A씨가 조합 측과 긴밀하게 연결돼 있다는 의심이 나오는 지점이다.

실제 2007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돼 재개발이 이뤄진 학동3구역에도 A씨가 깊숙이 관여했다.

이 때문에 조합이 시공사와 철거업체 등을 선정하는 과정에서 A씨가 배후에서 관여했을 것이라는 소문이 재개발 구역 주변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A씨를 거치지 않으면 재개발 공사를 수주할 수 없었다는 얘기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경찰은 이러한 소문이 일파만파 퍼져나가자 M사가 해당 재개발사업 추진 과정에서 불법 행위를 했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특별한 단서가 확인된 것은 없지만 A씨의 개입 정황을 확인하고 있다"며 "지금은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학동4구역 재개발사업조합 관계자는 이러한 의혹과 관련해 "A씨가 조폭 출신이었는지, 이번 사업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모른다"고 부인했다.

A씨는 수 차례 시도에도 연락이 닿지 않았다.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