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72251 0242021061468772251 06 0602001 entertain 7.1.5-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649597000

'보이스4' 이하나 "강권주 없이 삶 논할 수 없어, 손꼽아 기다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t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보이스4’ 이하나가 시즌 4로 새롭게 임하는 소감과 배우로서 강권주 캐릭터가 차지하는 의미에 대해 털어놨다.

1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열린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 제작발표회에는 생중계에는 배우 송승헌, 이하나, 손은서, 강승윤과 함께 연출을 맡은 신용휘 PD가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오는 18일(금) 밤 10시 50분에 첫 방송될 tvN ‘보이스4’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다. 이번 시즌4에서는 초청력으로 잔혹한 범죄를 저지르는 살인마가 등장, 자신과 같은 능력을 가진 범죄자로 인해 궁지에 몰린 보이스 프로파일러와 타협을 불허하는 원칙주의 형사의 새로운 골든타임 공조를 박진감 있게 그려낼 예정이다.

특히 탄탄한 연기력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내 온 배우 송승헌, 이하나, 손은서, 강승윤의 만남에 관심이 쏠린다. 장혁, 이진욱에 이어 이하나의 3번째 파트너로 발탁된 송승헌은 죽음의 현장에서 생명을 살리는 형사 ‘데릭 조’ 역을, ‘보이스’의 든든한 뿌리 이하나는 생명의 소리를 듣는 보이스 프로파일러 ‘강권주’ 역을 맡아 의기투합했다. 손은서는 골든타임팀의 노련한 콜팀 지령팀장 ‘박은수’ 역을, ‘보이스4’의 새로운 얼굴 강승윤은 사이버 수사대 특채 출신의 콜팀 요원 ‘한우주’ 역을 맡아 관심을 불러 모으고 있다. 여기에 ‘터널’, ‘크로스’를 통해 선보인 사실감 넘치는 연출력으로 장르물의 진화를 이끌어온 신용휘 PD가 메가폰을 잡아 숨막히는 긴장감을 흡입력 있게 풀어낼 예정이다.

이하나는 “정말 강권주라는 사람, 보이스라는 작품이 제 삶에 깊숙이 들어왔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기다리고 있었다”라고 운을 떼며 “여러분들과 같은 마음으로 이젠 저도 ‘권주’ 없이 제 삶을 논할 수 없을 정도로 친밀감이 생겼다. 그래서 작품을 받을 때 감사했고, 처음에 부담을 느꼈으나 대본을 보니 설렘을 바뀌었다. 정말 재밌다. 일주일이 채 안 남았는데 기대해달라”라고 소개했다.

이번 시즌 강권주 캐릭터를 맡으며 임하는 소감과 각오도 전했다. 이하나는 “권주는 제 인생 캐릭터가 맞다. 배우로선 대본에 충실히 연기할 수밖에 없는데, 매 시즌 좋은 대본을 따라 연기할 수 있음에 늘 감사함을 느낀다”고 전했다.

또 “안주하지 않고 열심히해야겠다는 생각이 든 게 이번 시즌에선 강권주를 굉장히 긴장시킬 라이벌이 등장한다”라며 “마치 강권주를 그대로 빼다 박은 듯한, 즉 강권주와 똑같은 능력을 지닌 살인자의 모습에 저절로 안주할 수 없게 되더라”라고 귀띔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보이스4’는 18일 밤 10시 50분 첫방송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