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71223 0032021061468771223 04 0406001 world 7.1.4-RELEASE 3 연합뉴스 48542244 true true false false 1623648084000

이슈 강제징용 피해자와 소송

스가, 문대통령 대면 후 "징용·위안부 문제 정리해주길 바란다"(종합2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G7 정상회의 동행 기자단에 밝혀…한일 정상회담 사실상 전제조건 제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교도통신]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대면 후 징용과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한국 측이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과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영국 콘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가 13일 오후(이하 현지시간) 폐막한 뒤 동행 기자단에 이같이 말했다.

스가 총리는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 문 대통령과의 첫 대면에 대해 "(문 대통령이) 같은 회의장에서 인사하러 와서 실례가 되지 않게 인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바비큐(만찬) 때도 (문 대통령이) 인사하러 왔다"고 밝혔다.

한일 정상은 12일 회의장에서 첫 대면을 해 인사를 나눴고 같은 날 만찬장에서도 1분가량 대면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공식 혹은 약식 회담은 갖지 못했다.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 한미일 정상회담도 성사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교도통신은 미국 주도로 한미일 정상회담 실현을 모색했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유럽 정상과의 일정을 우선시한 것으로 같다면서 "삐걱대는 한일 관계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스가 총리는 한미일 정상회담 시기에 대해 "구체적인 것은 (결정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확대회의 참석한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
(콘월[영국]=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기후변화 및 환경' 방안을 다룰 확대회의 3세션에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 참석해 있다. 2021.6.13 cityboy@yna.co.kr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스가 총리가 한미일 정상회담 개최에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면서 한국을 염두에 두고 "국가와 국가의 약속이 지켜지지 않는 상황이어서 그런 환경이 아니다"고 발언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한국 측이 징용 및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과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지키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징용 및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한국 측의 움직임으로 한일 문제가 어려워지고 있다"며 "한국이 방향성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또한 한일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이 지도력을 발휘해 (징용 및 위안부) 문제를 정리해주길 바란다"고 동행 기자단에 밝혔다고 니혼게이자이와 일본 민영방송 뉴스 네트워크 NNN이 전했다.

양국 갈등 현안인 징용 및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한국 측의 해결책 제시를 한일 정상회담 개최의 사실상 전제조건으로 제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