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70405 0242021061468770405 05 0506001 sports 7.1.3-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true 1623646843000

'슛돌이' 이강인, 체력 강조한 김학범 감독 시험대 통과할 수 있을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올림픽축구대표팀 이강인.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에서 활약 중인 이강인(20)도 예외가 아니다. 김학범 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의 눈에 들지 못하면 도쿄행 비행기를 탈 수 없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축구대표팀은 15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가나와 2차 평가전을 치른다. 지난 12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 1차 평가전에선 왼쪽 풀백 김진야(FC서울)가 퇴장을 당해 수적 열세에 몰린 상황에서도 3-1로 승리한 바 있다.

2차 평가전은 1차 평가전에 나서지 않은 선수들 주축으로 치를 전망이다. 특히 시선은 이강인에게 집중된다. 이강인은 1차 평가전 당시 경기 내내 몸을 풀었지만 출전은 하지 않았다. 김학범 감독은 경기 후 “어차피 이강인의 투입 계획은 없었다”고 밝혔다.

2018년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당시 한국의 준우승을 이끌면서 대회 MVP를 차지한 이강인은 올림픽대표팀에서도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하지만 그 역시 도쿄행을 안심할 수 없다. 김학범 감독은 해외파, 국내파 구별없이 ‘매의 눈’으로 선수들을 최종 엔트리 선발을 위한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이강인이 중점적으로 평가받을 부분은 체력이다. 김학범 감독은 이번 평가전에 앞서 “선수들을 체력적으로 좀 힘들게 만들어놓고 있다”면서 “선수들이 얼마나 준비돼있고 강한지 보겠다”고 말했다.

김학범 감독이 체력을 강조하는 이유는 지난 가나와의 1차 평가전에서 잘 나타났다. 올림픽대표팀은 경기 내내 강한 전방 압박과 빠른 공수전환 및 역습을 진행했다. 그런 축구를 하기 위해선 상대보다 많이 뛰어야 하고 엄청난 체력소모를 감수해야 한다.

이강인도 마찬가지다. 기술이나 축구센스는 탁월하지만 체력적으로 버티지 못하면 김학범 감독의 축구에 적응할 수 없다.

이강인이 활약하는 2선 공격진은 경쟁이 치열하다. 이승우(포르티모넨스), 정우영(프라이부르크) 등 유럽파에 이동준(울산현대), 엄원상(광주FC), 조영욱(FC서울), 정승원(대구FC), 김진규(부산아이파크) 등 K리거들도 기량이 뛰어나다. A대표팀에서 뛰었던 이동경(울산현대), 송민규(포항스틸러스)도 경쟁자 후보군이다. 누구 하나 제외시키기 아까울 정도다.

이강인은 가나와의 2차 평가전에서 2선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설 가능성이 크다. 평가 대상 선수들이 많은 만큼 출전 시간은 기대보다 짧을 수도 있다. 그 안에 자신의 능력을 확실히 보여줘야 김학범 감독의 깐깐한 시험대를 농과할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