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스페인 발칵 뒤집은 두 딸 살해…"이혼한 전처에 고통주려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스페인에서 친아버지가 어린 두 딸을 살해한 뒤 바다에 잔혹하게 유기하고 도주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게다가 충격적인 살해 동기에 스페인이 발칵 뒤집혔습니다.

지난 4월 27일 스페인의 테네리페 섬 인근에서 토마스 G씨가 6세와 1세인 두 딸을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스포츠 가방에 넣어 인근 바다에 유기했다고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