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69213 0292021061468769213 05 0507002 sports 7.1.3-HOTFIX 29 OSEN 58526201 false true false true 1623643920000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류현진&오승환 전 동료' SSG 새 외인 가빌리오 "직구-변화구 제구 자신" [일문일답]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SSG 랜더스 새 외국인 투수 우완 샘 가빌리오(31)가 2주간 자가격리 중 KBO 리그 데뷔를 준비하는 소감을 밝혔다./ SSG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홍지수 기자] SSG 랜더스 새 외국인 투수 우완 샘 가빌리오(31)가 2주간 자가격리 중 KBO 리그 데뷔를 준비하는 소감을 밝혔다.

가빌리오는 지난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곧바로 자가격리 시설로 이동해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그는 오는 26일 정오에 자가격리를 마치고 강화도 위치한 SSG퓨처스필드로 합류할 예정이다.

SSG는 지난 5월초 외국인 선수 정보수집과 시즌 중 만약의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미국 마이너리그 트리플A 개막에 맞춰 해외 스카우트 담당자를 미국 현지에 파견했으며, 지난달 29일 대전 한화전에서 아티 르위키가 가슴근육 부상으로 최소 4주간의 결장이 결정되면서 대체 외국인 투수로 가빌리오를 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24만 6000달러 등 포함 총액 34만 6000달러에 영입했다.

가빌리오는 미국 오리건주 출신으로 2011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지명되어 2017년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메이저리그 데뷔를 했다. 이후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활약한 가빌리오는 메이저리그 통산 4시즌 동안 98경기에 출전했으며 그 중 37경기를 선발로 등판했다. 메이저리그 통산 성적은 296.2이닝을 투구하며 11승 18패 평균자책점 4.88을 기록하는 등 우수한 이닝소화 능력을 갖췄다.

제구력과 변화구가 장점인 가빌리오는 평균 구속 143km의 투심과 평균 135km의 슬라이더를 비롯해 커브, 체인지업 등 다양한 구종를 보유하고 있으며 땅볼유도 능력이 뛰어나 인천SSG랜더스필드에 적합한 선발투수로 평가된다. 다음은 가빌리오의 일문일답.

- 한국에 도착한 소감은?

▲ 한국에 오기까지 많은 과정이 있었고 먼 여정이었지만 가족들과 무사히 한국에 도착할 수 있어서 다행으로 생각한다. 팀에 합류할 수 있도록 좋은 기회를 준 SSG랜더스에 감사하고, 무엇보다 이렇게 빨리 한국으로 입국할 수 있게 노력해준 구단과 관계자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앞으로 한국에서의 생활이 기대되고 남은 기간 준비를 잘해서 팀이 승리하는 데에 큰 보탬이 되고 싶다.

- 계약 후 몸 관리는 어떻게 해왔는지?

▲ 계약이 성사되기 직전까지 선발투수로 계속 경기에 출전하고 컨디션 관리를 꾸준히 해온 만큼 현재 몸 상태는 아주 좋다. 출국 전날에도 대학교 시절 배터리 파트너였던 팀 동료와 비교적 많은 개수의 불펜 피칭을 던지고 왔다.

- 본인 투구의 장점은?

▲ 가장 큰 장점은 제구력이라고 생각한다. 직구뿐만 아니라 변화구 제구에도 자신 있으며, 또한 갖고 있는 구종을 적절히 배합해 효과적인 경기 운영을 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 KBO 출신 선수와의 인연은? 한국 야구 또는 SSG에 대해 사전에 들은 게 있는지?

▲ 롯데 출신 앤디 번스, KT 출신 저스틴 저마노와는 같이 뛴 경험이 있고, NC 출신 잭 스튜어트는 토론토에서 코치로 한 팀에 있었다. 오승환, 류현진과도 팀메이트였고 자세하게 듣지는 못했지만, 한국의 팬들과 경기장의 분위기가 열정적이고 화끈한 분위기임은 들었다.

폰트와 토론토 시절부터 친하게 지내왔고 두 시즌 동안 불펜 파트너였다. 한국에 입국한 소식 듣고 13일 연락이 왔다. 앞으로 폰트와 KBO리그에 대해 많은 대화를 통해 빨리 적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

- 야구 외 한국에 와서 기대되는 점은?

▲ 사실 한국 음식이 맛있다고 들었고 제일 기대가 된다. 불고기와 비빔밥은 먹어 봤는데 맛있었던 기억이 있고, 치킨과 삼겹살을 먹어보고 싶다. 또 아내가 매운 것도 좋아해서 매운 음식도 먹어보고 싶다.

- KBO 리그에서의 목표는?

▲ 당연히 팀 승리에 보탬이 되는 것이 나의 가장 큰 목표이다. 몇몇 선발투수가 아쉽게 전력에서 이탈했음을 들었다. 최대한 그 빈자리를 메우도록 노력하겠다.

- 팬들에게 한마디

▲ 이렇게 SSG 랜더스의 가족이 돼 너무 기대가 된다. KBO리그 팬들의 야구 사랑이 대단하고 열정적이라 들었다. 빠른 시일 내 팀에 합류하여 열정적인 팬 여러분들의 분위기를 느끼고 싶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knightjisu@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