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보영♥서인국, 제주 데이트 포착 “죽음의 기로에서 애틋한 진심”(‘멸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임혜영 기자] 박보영과 서인국의 꿀이 뚝뚝 떨어지는 제주 데이트 스틸이 공개됐다.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연출 권영일/극본 임메아리/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 스튜디오드래곤) 측이 14일(월) 11화 방송을 앞두고 동경(박보영 분)과 멸망(서인국 분)의 투샷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지난 방송에서 동경은 자신이 죽기 전 세상의 멸망을 빌지 않으면 사랑하는 사람이 죽는다는 계약 조건에 따라, 사랑하는 이들을 위해 이별을 선택했다. 하지만 동경은 결국 살고 싶다며 애써 눌러왔던 울음을 터트렸고, 멸망 또한 “나도 살아있고 싶어. 그래서 너랑 같이 죽어버리고 싶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무엇보다 서로를 간절히 끌어안은 동경과 멸망의 투샷이 가슴을 아리게 만들며 앞으로의 로맨스를 궁금하게 했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에는 동경과 멸망의 달콤한 데이트 현장이 담겨있어 설렘을 자아낸다. 다시는 떨어지지 않겠다는 듯 서로의 손을 맞잡은 채 거리를 거닐고, 여느 커플들처럼 카페 데이트를 즐기는 동경과 멸망의 투샷이 두 눈을 환하게 밝힌다. 특히 동경과 멸망의 얼굴에 피어난 행복한 미소가 보는 이들까지 웃음짓게 한다.

무엇보다 멸망은 동경에게서 한시도 시선을 떼지 않는 모습으로 관심을 높인다. 더욱이 서로에게 눈을 맞춘 동경과 멸망의 투샷이 심박수를 높이는 가운데, 죽음의 기로에서 단단해진 동경과 멸망의 로맨스에 관심이 증폭된다.

tvN ‘멸망’ 제작진은 “오늘(14일) 서로를 향한 애정과 믿음이 더욱 깊어진 동경과 멸망의 로맨스가 담긴다”라고 전한 뒤, “죽음의 기로에서 애틋한 진심을 터트린 이들의 선택을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 오늘(14일) 오후 9시에 11화가 방송된다.

/hylim@osen.co.kr

[사진]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