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68893 0092021061468768893 04 0401001 world 7.1.4-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3643200000

개도국 "G7 기후변화 지원 1000억불, 쥐꼬리 수준" 비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환경단체 "시급성·규모와 동떨어져 있어"

뉴시스

[콘월(영국)=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 앞에서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06.13. since19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주요 7개국(G7)이 개발도상국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연 1000억달러(111조6100억원)규모 지원을 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환경단체와 개도국 등이 턱없이 부족한 지원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에 따르면 G7 국가는 이날 채택한 'G7 기후변화·환경 의장 성명'을 통해 개도국의 탄소 절감을 위해 연 1000억달러 이상 재원을 제공하는 데 동의했다.

G7은 재원 조달을 위해 공공 및 민간 분야에서 전 세계적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면서, 다자개발은행·국제금융기구·개발금융기관에 자연 관련 재원 확대를 요청했다.

하지만 환경 단체와 개도국에선 계획이 구체적이지 않으며, 금액도 부족한 수준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선진국들이 2009년 코펜하겐 합의를 통해 2020년까지 기후 관련 재정 지원 1000억달러를 약속했지만, 코로나19 대유행 등으로 이행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약속한 재원을 어떻게 확보할지 보여주지 못한 만큼, 이번 정상회의는 실패작이라고 규탄하고 있다.

세계 가난·불평등 퇴치 단체인 '액션에이드' 활동가 테레사 앤더슨은 "G7의 1000억달러 약속 재확인은 위기의 시급성과 규모와 동떨어져 있다"고 비판했다.

개도국에선 코로나19 대응에 막대한 재정을 들인 만큼, 청정에너지나 저탄소 시설에 투자할 자금이 없다고 호소하고 있다.

말릭 아민 아슬람 파키스탄 기후변화부 장관은 "G7이 약속한 금액은 현 문제를 해결하기에 쥐꼬리만 한 액수"라며 "파키스탄 같은 취약하고 큰 영향을 받는 나라들에겐 큰 실망"이라고 규탄했다.

적절한 지원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오는 11월 유엔 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6)에 개도국 국가들이 협조하지 않게 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아슬람 장관은 "기후변화 문제에 책임 있는 국가들이 적어도 발표한 약속은 지켜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향후 기후변화 협상은 헛수고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